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중국서 ‘세계 가장 높은 그네 구조물’ 공식 개장
입력 2020.07.27 (06:41) 수정 2020.07.27 (06: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 국제뉴스] 중국서 ‘세계 가장 높은 그네 구조물’ 공식 개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충칭에서 세계 기네스북의 공식 인증을 받은 초대형 그네 체험 시설이 코로나 19로 공식 개장을 미뤘다가 최근 대중에게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높이 700m 까마득한 절벽 가장자리에 무지개색 거대한 아치형 체험 시설이 시선을 끌어당깁니다.

이는 중국 남서부 충칭에서 공개된 세계 최고 높이의 '공중그네 구조물' 인데요.

그 높이가 100m로 30층 건물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지난해 말에 완공됐으나 코로나 19 확산세로 공식 개장을 미루다가 최근 문을 열었는데요.

최대 3명이 한 번에 탑승할 수 있고 보호 장비와 특수로프 등으로 88m 높이까지 이동한 뒤, 번지점프를 하듯 최대 시속 130km 속도로 날아가 앞뒤로 움직인다고 합니다.

개장하자마자 절벽 아래 아찔한 풍경을 감상하며, 극한 스릴을 즐길 수 있는 최신 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관광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중국서 ‘세계 가장 높은 그네 구조물’ 공식 개장
    • 입력 2020.07.27 (06:41)
    • 수정 2020.07.27 (06:45)
    뉴스광장 1부
[코로나19 국제뉴스] 중국서 ‘세계 가장 높은 그네 구조물’ 공식 개장
[앵커]

중국 충칭에서 세계 기네스북의 공식 인증을 받은 초대형 그네 체험 시설이 코로나 19로 공식 개장을 미뤘다가 최근 대중에게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높이 700m 까마득한 절벽 가장자리에 무지개색 거대한 아치형 체험 시설이 시선을 끌어당깁니다.

이는 중국 남서부 충칭에서 공개된 세계 최고 높이의 '공중그네 구조물' 인데요.

그 높이가 100m로 30층 건물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지난해 말에 완공됐으나 코로나 19 확산세로 공식 개장을 미루다가 최근 문을 열었는데요.

최대 3명이 한 번에 탑승할 수 있고 보호 장비와 특수로프 등으로 88m 높이까지 이동한 뒤, 번지점프를 하듯 최대 시속 130km 속도로 날아가 앞뒤로 움직인다고 합니다.

개장하자마자 절벽 아래 아찔한 풍경을 감상하며, 극한 스릴을 즐길 수 있는 최신 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관광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