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후] “우수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이”…의혹 더 키운 부총장의 답변
입력 2020.07.31 (07:01) 수정 2020.07.31 (07:01) 취재후
■"고위 공직자 2명 다 3등 이내로"…. 중앙대 부총장의 수상한 이메일

[연관 기사] “고위직 공무원 2명 다 3등 이내로 ”…중앙대 부총장의 수상한 이메일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505831

KBS <뉴스9>에서 29일 보도한 연관기사 내용을 먼저 간략하게 정리하겠습니다.

2014년도 중앙대 일반대학원 경영계열 입시를 앞두고 당시 부총장인 김 모 교수(훗날 총장)가 심사위원인 A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고위 공직자 2명의 이력서와 함께 "두 분 다 3등 이내로 만들어 주실 것을 부탁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 두 명 중 1명이 당시 기획재정부 국장이었고, 현재는 장관급인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입니다.

부총장은 이메일에 "대학의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이분들과 저녁 식사를 했고, 직접 박사과정을 권유했다"라는 내용도 써놨습니다.

"대놓고 못하겠다고 하면 학교에서 제대로 생활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니까 윗사람이 지시하게 되면 일단은 잘 알아서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고 A 교수는 증언했습니다. 그 이후의 결과에 관해서는 위 연관기사에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 과정에서 구윤철 실장에게 입학을 권유한 사람은 김 모 부총장인 아닌 또 다른 김 모 교수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총장은 서면 답변을 통해 당시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두 분의 이력서는 김 교수를 통해 받았다. 김 교수가 A 교수에게 부탁해달라는 요청을 하기에 메일을 보냈다." (굵은 글씨로)

그렇다면 왜 김 교수는 A 교수에게 직접 부탁하지 않고, 부총장을 통해 하달식으로 전해야 했을까요?

■ "우수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이"...고위 공무원은 우수 학생?


부총장은 "김 교수가 추천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면 도리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라고 김 교수가 이야기했다고 주장합니다. 또, 당시 박사 과정에 우수한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을 들었고, 김 교수도 자신에게 비슷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우수한 학생들이란 고위 공무원을 의미합니다. 구윤철 실장에게 박사과정 입학을 권유한 김 교수는 그해 심사위원이 아니었습니다.

반면 A 교수를 비롯한 심사위원 3명은 "또 정부 고위 관리냐, 학과에서 자꾸 고위 관리들만 받아서 관리하면 학과를 어떻게 운영하겠느냐"며 회의적이었습니다. 고위 공무원 지원자의 상당수가 석사 전공이 '행정'이었고, 여기는 전업 연구자를 위한 주간 일반대학원이라는 거죠.

기획재정부와 관세청 고위 공무원들을 제자로 받아온 김 교수의 입장은 다릅니다. "학교에 도움이 되는 분들"이라며 "오히려 모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결론적으로, 2014년도 그해 심사위원단은 고위 공무원 입학에 호의적이지 않았습니다. 부총장은 결국 이메일에 부탁의 이유와 "3등 이내로"라는 구체적인 요구, 그리고 반대급부로 해석될 수 있는 '강의전담교수' 이야기까지 남겼습니다. 취재진이 법률 자문을 받아본 결과, 공소시효 7년인 '업무방해죄'(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할 수 있는 행위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잘 나갈 공무원들 미리 모셔야…."대학 민원 해결은 아니야!"


중앙대는 왜 고위 공무원들의 박사 입학에 공을 들였을까요? 공식적인 답변은 학교 이미지에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대학 민원 해결을 위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부총장에게 입학 부탁을 한 김 교수는 "교육부 공무원들이 아니니 학교 업무와 연관성은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중앙대 내부의 반응은 다릅니다. 경영계열 일반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공무원들은 기획재정부와 관세청, 해양수산부의 최고위직으로 나아갔습니다. 지도교수들은 그 부처의 자문위원 등을 맡았습니다.

일부 교수들은 중앙대학교를 운영하는 두산그룹의 주력 사업에 이 부처들이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며, 몇몇 교수들이 학문에 힘쓰기보다 부적절한 처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취재후] “우수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이”…의혹 더 키운 부총장의 답변
    • 입력 2020-07-31 07:01:45
    • 수정2020-07-31 07:01:52
    취재후
■"고위 공직자 2명 다 3등 이내로"…. 중앙대 부총장의 수상한 이메일

[연관 기사] “고위직 공무원 2명 다 3등 이내로 ”…중앙대 부총장의 수상한 이메일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505831

KBS <뉴스9>에서 29일 보도한 연관기사 내용을 먼저 간략하게 정리하겠습니다.

2014년도 중앙대 일반대학원 경영계열 입시를 앞두고 당시 부총장인 김 모 교수(훗날 총장)가 심사위원인 A 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고위 공직자 2명의 이력서와 함께 "두 분 다 3등 이내로 만들어 주실 것을 부탁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 두 명 중 1명이 당시 기획재정부 국장이었고, 현재는 장관급인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입니다.

부총장은 이메일에 "대학의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이분들과 저녁 식사를 했고, 직접 박사과정을 권유했다"라는 내용도 써놨습니다.

"대놓고 못하겠다고 하면 학교에서 제대로 생활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니까 윗사람이 지시하게 되면 일단은 잘 알아서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고 A 교수는 증언했습니다. 그 이후의 결과에 관해서는 위 연관기사에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 과정에서 구윤철 실장에게 입학을 권유한 사람은 김 모 부총장인 아닌 또 다른 김 모 교수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총장은 서면 답변을 통해 당시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두 분의 이력서는 김 교수를 통해 받았다. 김 교수가 A 교수에게 부탁해달라는 요청을 하기에 메일을 보냈다." (굵은 글씨로)

그렇다면 왜 김 교수는 A 교수에게 직접 부탁하지 않고, 부총장을 통해 하달식으로 전해야 했을까요?

■ "우수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이"...고위 공무원은 우수 학생?


부총장은 "김 교수가 추천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면 도리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라고 김 교수가 이야기했다고 주장합니다. 또, 당시 박사 과정에 우수한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을 들었고, 김 교수도 자신에게 비슷한 이야기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우수한 학생들이란 고위 공무원을 의미합니다. 구윤철 실장에게 박사과정 입학을 권유한 김 교수는 그해 심사위원이 아니었습니다.

반면 A 교수를 비롯한 심사위원 3명은 "또 정부 고위 관리냐, 학과에서 자꾸 고위 관리들만 받아서 관리하면 학과를 어떻게 운영하겠느냐"며 회의적이었습니다. 고위 공무원 지원자의 상당수가 석사 전공이 '행정'이었고, 여기는 전업 연구자를 위한 주간 일반대학원이라는 거죠.

기획재정부와 관세청 고위 공무원들을 제자로 받아온 김 교수의 입장은 다릅니다. "학교에 도움이 되는 분들"이라며 "오히려 모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결론적으로, 2014년도 그해 심사위원단은 고위 공무원 입학에 호의적이지 않았습니다. 부총장은 결국 이메일에 부탁의 이유와 "3등 이내로"라는 구체적인 요구, 그리고 반대급부로 해석될 수 있는 '강의전담교수' 이야기까지 남겼습니다. 취재진이 법률 자문을 받아본 결과, 공소시효 7년인 '업무방해죄'(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할 수 있는 행위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잘 나갈 공무원들 미리 모셔야…."대학 민원 해결은 아니야!"


중앙대는 왜 고위 공무원들의 박사 입학에 공을 들였을까요? 공식적인 답변은 학교 이미지에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대학 민원 해결을 위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부총장에게 입학 부탁을 한 김 교수는 "교육부 공무원들이 아니니 학교 업무와 연관성은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중앙대 내부의 반응은 다릅니다. 경영계열 일반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공무원들은 기획재정부와 관세청, 해양수산부의 최고위직으로 나아갔습니다. 지도교수들은 그 부처의 자문위원 등을 맡았습니다.

일부 교수들은 중앙대학교를 운영하는 두산그룹의 주력 사업에 이 부처들이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며, 몇몇 교수들이 학문에 힘쓰기보다 부적절한 처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