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무너지고 물에 잠기고…제보 영상으로 본 폭우 현장
입력 2020.08.02 (21:26) 수정 2020.08.02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무너지고 물에 잠기고…제보 영상으로 본 폭우 현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일)도 시청자 여러분께서 저희 KBS에 폭우와 관련된 많은 제보를 해주셨습니다.

현장 상황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포착한 정보들인 만큼 재난보도에 큰 도움이 됐지만, 제보에 앞서 언제 어디서든 안전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김성수 기자가 오늘(2일) 들어온 소중한 제보영상들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구조대원들이 뒤집힌 카누 보트를 계곡물에서 끌어내고 있습니다.

오늘(2일) 오후 3시 반쯤, 충북 괴산군 청천면 화양계곡에서 물놀이하던 카누 보트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뒤집혔습니다.

2명은 구조됐지만, 50대 남성 1명이 실종돼 구조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양산리 인근을 지나던 차량에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컨테이너 임시 건물이 도로 한가운데에 뒤집혀있습니다.

인근 용설저수지가 범람하며, 토사물과 함께 휩쓸려 내려온 겁니다.

전신주와 표지판도 휘어져 있어, 당시 거센 물살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천 산양저수지의 둑이 무너지기 직전 상황도 포착됐습니다.

저수지를 넘친 물이 마을을 덮쳤습니다.

흙탕물이 비닐하우스 주변 도로를 쉴새 없이 쓸고 내려가고, 비닐하우스는 전부 물에 잠겼습니다.

충북 제천의 한 마을회관 앞은 강처럼 변했습니다.

도로에 세워진 승용차 타이어 높이만큼 물이 들어차 있고, 비닐하우스와 농작물은 아예 잠겨있습니다.

물살이 거세 제보자가 도로에 서 있었으면 큰 피해를 당할 수 있는 순간이었습니다.

충북 제천시 봉양읍의 한 주택은 폭우에 밀려 내려 온 토사에 깔려 완전히 붕괴됐습니다.

주민들이 산사태 직전 모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보자가 오늘(2일) 오후, 드론을 통해 포착한 경기 여주시 점동면의 모습입니다.

비닐하우스 단지는 비에 잠겨있고, 주변 논밭은 모두 침수피해를 당했습니다.

제보 영상은 카카오톡이나 KBS 뉴스 애플리케이션, 전화, 이메일 등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제보 영상을 촬영할 때는 안전이 확보된 곳에서만 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무너지고 물에 잠기고…제보 영상으로 본 폭우 현장
    • 입력 2020.08.02 (21:26)
    • 수정 2020.08.02 (22:01)
    뉴스 9
무너지고 물에 잠기고…제보 영상으로 본 폭우 현장
[앵커]

오늘(2일)도 시청자 여러분께서 저희 KBS에 폭우와 관련된 많은 제보를 해주셨습니다.

현장 상황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포착한 정보들인 만큼 재난보도에 큰 도움이 됐지만, 제보에 앞서 언제 어디서든 안전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김성수 기자가 오늘(2일) 들어온 소중한 제보영상들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구조대원들이 뒤집힌 카누 보트를 계곡물에서 끌어내고 있습니다.

오늘(2일) 오후 3시 반쯤, 충북 괴산군 청천면 화양계곡에서 물놀이하던 카누 보트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뒤집혔습니다.

2명은 구조됐지만, 50대 남성 1명이 실종돼 구조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양산리 인근을 지나던 차량에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컨테이너 임시 건물이 도로 한가운데에 뒤집혀있습니다.

인근 용설저수지가 범람하며, 토사물과 함께 휩쓸려 내려온 겁니다.

전신주와 표지판도 휘어져 있어, 당시 거센 물살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천 산양저수지의 둑이 무너지기 직전 상황도 포착됐습니다.

저수지를 넘친 물이 마을을 덮쳤습니다.

흙탕물이 비닐하우스 주변 도로를 쉴새 없이 쓸고 내려가고, 비닐하우스는 전부 물에 잠겼습니다.

충북 제천의 한 마을회관 앞은 강처럼 변했습니다.

도로에 세워진 승용차 타이어 높이만큼 물이 들어차 있고, 비닐하우스와 농작물은 아예 잠겨있습니다.

물살이 거세 제보자가 도로에 서 있었으면 큰 피해를 당할 수 있는 순간이었습니다.

충북 제천시 봉양읍의 한 주택은 폭우에 밀려 내려 온 토사에 깔려 완전히 붕괴됐습니다.

주민들이 산사태 직전 모두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보자가 오늘(2일) 오후, 드론을 통해 포착한 경기 여주시 점동면의 모습입니다.

비닐하우스 단지는 비에 잠겨있고, 주변 논밭은 모두 침수피해를 당했습니다.

제보 영상은 카카오톡이나 KBS 뉴스 애플리케이션, 전화, 이메일 등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제보 영상을 촬영할 때는 안전이 확보된 곳에서만 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