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안 팔리는 재고 맥주, 호주서 친환경 연료로 재사용
입력 2020.09.01 (06:43) 수정 2020.09.01 (0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 19 여파로 전 세계 맥주 소비량이 급감한 가운데 호주 애들레이드 주의 한 정수처리장이 팔리지 않고 남은 맥주들을 친환경 연료로 활용해 화제입니다.

이 정수처리장은 늘어만 가는 맥주 재고로 지역 양조장들이 고민에 빠졌다는 소식을 들은 뒤 이를 버리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냈는데요.

바로 맥주에 들어간 효모로 메탄가스를 생산해 하수 정화 시설을 가동하는 친환경 연료로 활용한 겁니다.

이를 계기로 호주 각 지역에선 양조장으로부터 싼값에 사들인 재고 맥주 수백만 리터를 양수 처리장의 에너지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더불어 현지 언론은 추후 맥주 공장을 돌리는 데도 이 친환경 방식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안 팔리는 재고 맥주, 호주서 친환경 연료로 재사용
    • 입력 2020-09-01 06:47:33
    • 수정2020-09-01 06:49:50
    뉴스광장 1부
코로나 19 여파로 전 세계 맥주 소비량이 급감한 가운데 호주 애들레이드 주의 한 정수처리장이 팔리지 않고 남은 맥주들을 친환경 연료로 활용해 화제입니다.

이 정수처리장은 늘어만 가는 맥주 재고로 지역 양조장들이 고민에 빠졌다는 소식을 들은 뒤 이를 버리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냈는데요.

바로 맥주에 들어간 효모로 메탄가스를 생산해 하수 정화 시설을 가동하는 친환경 연료로 활용한 겁니다.

이를 계기로 호주 각 지역에선 양조장으로부터 싼값에 사들인 재고 맥주 수백만 리터를 양수 처리장의 에너지원으로 재탄생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더불어 현지 언론은 추후 맥주 공장을 돌리는 데도 이 친환경 방식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