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헤어나올 길 없어”…도심 상권 줄줄이 폐업
입력 2020.10.21 (21:30) 수정 2020.10.21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9개월, 자영업자들 타격이 크죠.

KBS가 행정안전부 자료를 바탕으로 식품과 문화, 두 업종을 살펴봤더니 특히 문화 업종이 심각해서 폐업한 곳이 지난해보다 15% 늘었고, 폐업률은 처음으로 4%를 넘었습니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PC방 같은 게임업체가 가장 많이 줄었고, 노래방, 유흥 단란주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폐업이 창업보다 더 많아 숫자 자체가 줄어든 겁니다.

반면 음식점 같은 식품 업종에선 폐업이 줄었는데요.

괜찮아서가 아니라, 최대한 버티고 있어서 통계에 늦게 반영된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어려우면 직원을 먼저 내보내죠.

음식점업 종사자 수는 1년 전보다 10%나 줄었습니다.

실제로 자영업 최일선에서는 폐업으로 내몰린 사람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는데요.

먼저 오현태 기자가 현장을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신촌의 '차 없는 거리'입니다.

신촌역에서 연세대까지 이어지는 신촌의 핵심 상권인데, 대형 가게 두 곳이 나란히 문을 닫았습니다.

바로 옆 명물거리에 있는 10층짜리 건물.

4층부터 6층까지 임대한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근처 주차장 관리인은 최근 폐업한 가게를 줄줄이 댑니다.

[신촌 주차장 관리인 : "저 건너편에 2층이에요. 한식집 없어졌고요. 저 앞에 육○○○ 없어졌고요. 그 다음에 여기 2층 닭갈빗집 없어졌지. 3층 오○○○○○ 없어졌지. 지금 비어 있어요."]

지난해 12월 하루 평균 8만 명을 넘었던 신촌의 유동인구는 5만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인근 이대 앞 상권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도로에 접해있는 3층짜리 건물은 1층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비었습니다.

폐업한 가게 근처에서 문 닫은 또 다른 가게를 찾는 게 어렵지 않을 정돕니다.

[이대 앞 소상공인 : "코로나19 (시작)된 다음에 서서히 빠지기 시작했죠. 원래는 다 차 있었죠. 코로나19 전에는 다 차 있었죠."]

부동산에 가봤더니 절망적인 탄식이 쏟아집니다.

[이대 앞 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 "점점 수렁으로 빠져들어 가 가지고 헤어나올 길이 없어요."]

[이대 앞 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 "제발 '건물주들 얼마 깎아줬다', 이런 거 방송 내지도 마세요. 눈도 깜짝 안 해요 이 동네는..."]

이렇게 폐업한 소상공인들은 재기도 쉽지 않습니다.

폐업한 소상공인 100명 중 6명만이 재창업을 할 뿐입니다.

재창업을 해도 상처는 적지 않습니다.

지난해 10월 과천에 만두 가게를 열었던 이 사장님이 그런 경웁니다.

[이정우 씨 : "(과천에) 신천지 본부가 몇 군데가 있어서 엄청 타격이 심하더라고요. 시내로 사람들이 아예 안 들어오는 거예요. 그러니까 장사가 반토막 났죠."]

결국, 올해 7월 폐업한 다음 전통시장에 다시 가게를 열었는데 이 과정에서 5,000만 원을 손해 봤습니다.

[이정우 씨 : "(폐업 직전까지) 꼬박꼬박 월세는 줘야 하고 장사는 안 되고 그런 게 참 힘들죠. 이렇게 겪는 사람들만 겪는 거지, 있는 사람들이야 뭐 알겠어요?"]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송상엽/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박미주 김석훈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헤어나올 길 없어”…도심 상권 줄줄이 폐업
    • 입력 2020-10-21 21:30:47
    • 수정2020-10-21 22:06:11
    뉴스 9
[앵커]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9개월, 자영업자들 타격이 크죠.

KBS가 행정안전부 자료를 바탕으로 식품과 문화, 두 업종을 살펴봤더니 특히 문화 업종이 심각해서 폐업한 곳이 지난해보다 15% 늘었고, 폐업률은 처음으로 4%를 넘었습니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PC방 같은 게임업체가 가장 많이 줄었고, 노래방, 유흥 단란주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폐업이 창업보다 더 많아 숫자 자체가 줄어든 겁니다.

반면 음식점 같은 식품 업종에선 폐업이 줄었는데요.

괜찮아서가 아니라, 최대한 버티고 있어서 통계에 늦게 반영된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어려우면 직원을 먼저 내보내죠.

음식점업 종사자 수는 1년 전보다 10%나 줄었습니다.

실제로 자영업 최일선에서는 폐업으로 내몰린 사람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는데요.

먼저 오현태 기자가 현장을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신촌의 '차 없는 거리'입니다.

신촌역에서 연세대까지 이어지는 신촌의 핵심 상권인데, 대형 가게 두 곳이 나란히 문을 닫았습니다.

바로 옆 명물거리에 있는 10층짜리 건물.

4층부터 6층까지 임대한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근처 주차장 관리인은 최근 폐업한 가게를 줄줄이 댑니다.

[신촌 주차장 관리인 : "저 건너편에 2층이에요. 한식집 없어졌고요. 저 앞에 육○○○ 없어졌고요. 그 다음에 여기 2층 닭갈빗집 없어졌지. 3층 오○○○○○ 없어졌지. 지금 비어 있어요."]

지난해 12월 하루 평균 8만 명을 넘었던 신촌의 유동인구는 5만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인근 이대 앞 상권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도로에 접해있는 3층짜리 건물은 1층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비었습니다.

폐업한 가게 근처에서 문 닫은 또 다른 가게를 찾는 게 어렵지 않을 정돕니다.

[이대 앞 소상공인 : "코로나19 (시작)된 다음에 서서히 빠지기 시작했죠. 원래는 다 차 있었죠. 코로나19 전에는 다 차 있었죠."]

부동산에 가봤더니 절망적인 탄식이 쏟아집니다.

[이대 앞 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 "점점 수렁으로 빠져들어 가 가지고 헤어나올 길이 없어요."]

[이대 앞 부동산 중개업자/음성변조 : "제발 '건물주들 얼마 깎아줬다', 이런 거 방송 내지도 마세요. 눈도 깜짝 안 해요 이 동네는..."]

이렇게 폐업한 소상공인들은 재기도 쉽지 않습니다.

폐업한 소상공인 100명 중 6명만이 재창업을 할 뿐입니다.

재창업을 해도 상처는 적지 않습니다.

지난해 10월 과천에 만두 가게를 열었던 이 사장님이 그런 경웁니다.

[이정우 씨 : "(과천에) 신천지 본부가 몇 군데가 있어서 엄청 타격이 심하더라고요. 시내로 사람들이 아예 안 들어오는 거예요. 그러니까 장사가 반토막 났죠."]

결국, 올해 7월 폐업한 다음 전통시장에 다시 가게를 열었는데 이 과정에서 5,000만 원을 손해 봤습니다.

[이정우 씨 : "(폐업 직전까지) 꼬박꼬박 월세는 줘야 하고 장사는 안 되고 그런 게 참 힘들죠. 이렇게 겪는 사람들만 겪는 거지, 있는 사람들이야 뭐 알겠어요?"]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촬영기자:이상훈 송상엽/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박미주 김석훈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