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호주, ‘드로버’ 코로나19 시대 여성 직업으로 인기
입력 2020.11.25 (10:58) 수정 2020.11.25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방목된 소나 양 등 가축 수천 마리를 몰고 수 백km씩 장거리 이동을 하는 가축몰이꾼 '드로버'.

1800년대 호주에서 주로 남성들이 맡아오던 일인데요.

최근 호주에서는 이 '드로버'를 직업으로 선택하는 젊은 여성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드로버 일은 가축을 몰고 이동하는 기간이 몇 달이 넘기도 하고 야외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가축 떼를 지켜야 하는 등 고된 노동인데요.

코로나19 사태에도 드로버의 수요가 꾸준해서 고용 안전성이 높아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고 합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 [지구촌 Talk] 호주, ‘드로버’ 코로나19 시대 여성 직업으로 인기
    • 입력 2020-11-25 10:58:44
    • 수정2020-11-25 11:03:15
    지구촌뉴스
방목된 소나 양 등 가축 수천 마리를 몰고 수 백km씩 장거리 이동을 하는 가축몰이꾼 '드로버'.

1800년대 호주에서 주로 남성들이 맡아오던 일인데요.

최근 호주에서는 이 '드로버'를 직업으로 선택하는 젊은 여성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드로버 일은 가축을 몰고 이동하는 기간이 몇 달이 넘기도 하고 야외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가축 떼를 지켜야 하는 등 고된 노동인데요.

코로나19 사태에도 드로버의 수요가 꾸준해서 고용 안전성이 높아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고 합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