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세기 피맺힌 눈물의 이산 상봉
입력 2004.07.11 (21:32)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반세기 피맺힌 눈물의 이산 상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오늘 금강산에서 시작됐습니다.
저마다 간직했던 한맺힌 사연으로 이번 상봉도 어김없이 눈물로 시작됐습니다.
금강산에서 이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살 막 피어나던 꽃 같던 자식을 54년 만에 만난 구순의 어머니.
더구나 97살의 아버지는 자식과의 상봉을 앞둔 흥분으로 몸져 누운 터라 반쪽 상봉이 오히려 서럽습니다.
아버지 같던 외삼촌이기에 조카는 만나자마자 오열합니다.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일한 혈육, 외삼촌에 대한 마음은 그래서 더욱 애절합니다.
⊙김무생(탤런트): 피를 많이 흘리셨을 때 우리 외삼촌이 자기 생명을 버리고 피를 뽑아아준 외삼촌이야.
⊙기자: 전쟁통에 헤어졌던 네 살배기 어린 딸이 60살이 다돼 아버지 앞에 섰습니다.
원망하는 마음도 있을 법한데 딸은 그저 건강하게 살아온 아버지가 고맙기만 합니다.
⊙윤순원 씨(남측 딸): 이렇게 건강하게 계시니 고맙고 우리를 찾아줘서 더 고맙고 앞으로 건강하게 계셨으면 좋겠어요.
⊙기자: 문재인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도 북에 사는 막내 이모를 만났습니다.
반세기 넘게 가슴에 한을 품고 온 이산가족들에게는 오늘은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됐습니다.
금강산에서 공동취재단 이영석입니다.
  • 반세기 피맺힌 눈물의 이산 상봉
    • 입력 2004.07.11 (21:32)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반세기 피맺힌 눈물의 이산 상봉
⊙앵커: 제1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오늘 금강산에서 시작됐습니다.
저마다 간직했던 한맺힌 사연으로 이번 상봉도 어김없이 눈물로 시작됐습니다.
금강산에서 이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살 막 피어나던 꽃 같던 자식을 54년 만에 만난 구순의 어머니.
더구나 97살의 아버지는 자식과의 상봉을 앞둔 흥분으로 몸져 누운 터라 반쪽 상봉이 오히려 서럽습니다.
아버지 같던 외삼촌이기에 조카는 만나자마자 오열합니다.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일한 혈육, 외삼촌에 대한 마음은 그래서 더욱 애절합니다.
⊙김무생(탤런트): 피를 많이 흘리셨을 때 우리 외삼촌이 자기 생명을 버리고 피를 뽑아아준 외삼촌이야.
⊙기자: 전쟁통에 헤어졌던 네 살배기 어린 딸이 60살이 다돼 아버지 앞에 섰습니다.
원망하는 마음도 있을 법한데 딸은 그저 건강하게 살아온 아버지가 고맙기만 합니다.
⊙윤순원 씨(남측 딸): 이렇게 건강하게 계시니 고맙고 우리를 찾아줘서 더 고맙고 앞으로 건강하게 계셨으면 좋겠어요.
⊙기자: 문재인 청와대 시민사회수석도 북에 사는 막내 이모를 만났습니다.
반세기 넘게 가슴에 한을 품고 온 이산가족들에게는 오늘은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됐습니다.
금강산에서 공동취재단 이영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