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도청’에 미묘한 시각차
입력 2005.07.22 (22:02)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권, ‘도청’에 미묘한 시각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기부의 불법도청 파문이 이렇게 커지면서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모두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면서도 미묘한 시각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남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7년 대선 직전에 도감청 의혹에 대해서 열린우리당은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전병헌(열린우리당 대변인): 불법도청과 감청을 자행한 사실이 있다면 반드시 진실이 규명되어야 할 것입니다.
⊙기자: 그러나 한나라당은 진상규명의 범위를 달리합니다.
⊙김무성(한나라당 사무총장): 혹시 지금도 어느 구석에서 이런 범죄 행위가 진행되고 있다면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기자: 도청 내용을 놓고는 시각차가 더욱 뚜렷해지며 앞으로의 파장에는 신경까지 곤두세웠습니다.
⊙오영식(열린우리당 공보부대표):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서 정쟁의 소재로 쓴다거나 갑론을박하는 것은 지금 시기에 적절치 않다고 판단됩니다.
⊙권영세(한나라당 전략기획위원장): 특정 세력의 불리한 내용은 은폐된 채 일부만 공개된다면 이는 어떤 의미에서 도청 자체보다도 더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기자: 민주노동당은 필요하다면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도청 내용의 진위 여부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대선자금 의혹은 당사자가 해명할 부분이라며 다른 시각을 보였습니다.
KBS뉴스 남종혁입니다.
  • 정치권, ‘도청’에 미묘한 시각차
    • 입력 2005.07.22 (22:02)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정치권, ‘도청’에 미묘한 시각차
⊙앵커: 안기부의 불법도청 파문이 이렇게 커지면서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모두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면서도 미묘한 시각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남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7년 대선 직전에 도감청 의혹에 대해서 열린우리당은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전병헌(열린우리당 대변인): 불법도청과 감청을 자행한 사실이 있다면 반드시 진실이 규명되어야 할 것입니다.
⊙기자: 그러나 한나라당은 진상규명의 범위를 달리합니다.
⊙김무성(한나라당 사무총장): 혹시 지금도 어느 구석에서 이런 범죄 행위가 진행되고 있다면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기자: 도청 내용을 놓고는 시각차가 더욱 뚜렷해지며 앞으로의 파장에는 신경까지 곤두세웠습니다.
⊙오영식(열린우리당 공보부대표):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서 정쟁의 소재로 쓴다거나 갑론을박하는 것은 지금 시기에 적절치 않다고 판단됩니다.
⊙권영세(한나라당 전략기획위원장): 특정 세력의 불리한 내용은 은폐된 채 일부만 공개된다면 이는 어떤 의미에서 도청 자체보다도 더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기자: 민주노동당은 필요하다면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도청 내용의 진위 여부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대선자금 의혹은 당사자가 해명할 부분이라며 다른 시각을 보였습니다.
KBS뉴스 남종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