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우던 개에 물려 사망…“사회화 교육 필수”
입력 2013.06.18 (21:34) 수정 2013.06.18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키우던 개에 물려 사망…“사회화 교육 필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충북 청원에서 50대 여성이 자신이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숨졌습니다.

요즘 키우던 개에 물려 주인이 숨지는 이런 사고가 자주 일어나고 있는데요.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하는지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돗개가 집 앞마당에 쓰러져 있습니다.

주인인 51살 방 모씨를 물어 숨지게 한 뒤 현장에서 사살된 겁니다.

<녹취> 인근 주민(음성변조) : "가만히 있다가도 2미터쯤 올라가면 잡아먹을 듯이 짖고"

사고가 난 것은 어제 오후 6시쯤, 몸이 불편한 방 씨가 진돗개에게 먹이를 주는 순간 갑자기 공격한 것입니다.

<인터뷰> 김영식(청남경찰서 경위) : "양쪽 팔꿈치 상처가 너무나 심하게 났고 얼굴 부위 이런데 전신이 물려 가지고.."

불과 3달 전에도 광주에서 혼자 살던 80대 노인이 기르던 개에게 물려 숨졌고, 지난해엔 경남 고성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 진돗개가 난입해 임산부와 아이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반려동물 역시 식욕이나 성욕 같은 동물의 기본 욕구가 장기간 억압되면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다는게 전문가의 말입니다.

<인터뷰> 이현경(청주 OO 동물병원) : "개들이 사람을 공격하고 싶어서 공격하는 게 아니라 그런 게 해결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게 공격성으로 잘못 이제 표현이 되는 거죠."

때문에 정기적으로 산책을 시켜 주는 등 기본 욕구를 해소해주고, 낯선 환경에 놀라 갑자기 공격성을 띄지 않도록, 반려동물이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상황과 환경에 노출시키는 '사회화' 교육이 필수라고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키우던 개에 물려 사망…“사회화 교육 필수”
    • 입력 2013.06.18 (21:34)
    • 수정 2013.06.18 (22:01)
    뉴스 9
키우던 개에 물려 사망…“사회화 교육 필수”
<앵커 멘트>

어제 충북 청원에서 50대 여성이 자신이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숨졌습니다.

요즘 키우던 개에 물려 주인이 숨지는 이런 사고가 자주 일어나고 있는데요.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하는지 강나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돗개가 집 앞마당에 쓰러져 있습니다.

주인인 51살 방 모씨를 물어 숨지게 한 뒤 현장에서 사살된 겁니다.

<녹취> 인근 주민(음성변조) : "가만히 있다가도 2미터쯤 올라가면 잡아먹을 듯이 짖고"

사고가 난 것은 어제 오후 6시쯤, 몸이 불편한 방 씨가 진돗개에게 먹이를 주는 순간 갑자기 공격한 것입니다.

<인터뷰> 김영식(청남경찰서 경위) : "양쪽 팔꿈치 상처가 너무나 심하게 났고 얼굴 부위 이런데 전신이 물려 가지고.."

불과 3달 전에도 광주에서 혼자 살던 80대 노인이 기르던 개에게 물려 숨졌고, 지난해엔 경남 고성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 진돗개가 난입해 임산부와 아이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반려동물 역시 식욕이나 성욕 같은 동물의 기본 욕구가 장기간 억압되면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다는게 전문가의 말입니다.

<인터뷰> 이현경(청주 OO 동물병원) : "개들이 사람을 공격하고 싶어서 공격하는 게 아니라 그런 게 해결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그게 공격성으로 잘못 이제 표현이 되는 거죠."

때문에 정기적으로 산책을 시켜 주는 등 기본 욕구를 해소해주고, 낯선 환경에 놀라 갑자기 공격성을 띄지 않도록, 반려동물이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상황과 환경에 노출시키는 '사회화' 교육이 필수라고 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