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제 ‘제주흑우’ 생식 능력 확인…획기적 진전
입력 2013.09.27 (06:22) 수정 2013.09.27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토종 한우 '제주흑우'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는데요.

죽은 흑우의 체세포로 복제돼 태어난 흑우가 정상적으로 생식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됐습니다.

앞으로 위기종 보존에 획기적인 진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갓 태어난 까만 털의 송아지 한 마리.

제주에 불과 4백여 마리만 남은 천연기념물 제546호, 멸종위기 '제주흑우' 송아지 '흑우돌이'입니다.

'흑우돌이'는 지난 2009년과 이듬해 잇따라 '사후 복제'된 흑우 씨 수소와 씨 암소의 새끼입니다.

늙어 죽은 제주흑우 씨 암·수소의 냉동보관된 체세포를 이용해 두 마리 소가 복제되고 이들의 인공수정을 통해 태어난 겁니다.

이 송아지는 8달 동안 탈없이 잘 크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로써 사후 복제된 흑우의 생식능력이 정상임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멸종위기 제주흑우의 종 보존은 물론 구제역과 같은 자연재앙이 발생했을 때 우수한 종을 복원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인터뷰> 박세필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 교수): "우수한 종이 사라진다 하더라도 복원을 하고 복원된 종으로부터 얼마든지 우수한 개체들을 우리가 대량생산할 수 있는 그러한 체계는 이뤄놨기 때문에…"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학술지 온라인판에도 소개됐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복제 ‘제주흑우’ 생식 능력 확인…획기적 진전
    • 입력 2013-09-27 06:25:08
    • 수정2013-09-27 08:02: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제주토종 한우 '제주흑우'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는데요.

죽은 흑우의 체세포로 복제돼 태어난 흑우가 정상적으로 생식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처음 확인됐습니다.

앞으로 위기종 보존에 획기적인 진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갓 태어난 까만 털의 송아지 한 마리.

제주에 불과 4백여 마리만 남은 천연기념물 제546호, 멸종위기 '제주흑우' 송아지 '흑우돌이'입니다.

'흑우돌이'는 지난 2009년과 이듬해 잇따라 '사후 복제'된 흑우 씨 수소와 씨 암소의 새끼입니다.

늙어 죽은 제주흑우 씨 암·수소의 냉동보관된 체세포를 이용해 두 마리 소가 복제되고 이들의 인공수정을 통해 태어난 겁니다.

이 송아지는 8달 동안 탈없이 잘 크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로써 사후 복제된 흑우의 생식능력이 정상임이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멸종위기 제주흑우의 종 보존은 물론 구제역과 같은 자연재앙이 발생했을 때 우수한 종을 복원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인터뷰> 박세필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 교수): "우수한 종이 사라진다 하더라도 복원을 하고 복원된 종으로부터 얼마든지 우수한 개체들을 우리가 대량생산할 수 있는 그러한 체계는 이뤄놨기 때문에…"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학술지 온라인판에도 소개됐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