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활력충전] 제대로 즐기자! 팔만대장경 축전
입력 2013.10.24 (08:43) 수정 2013.10.24 (10:2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활력충전] 제대로 즐기자! 팔만대장경 축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연말에 김치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될 것으로 확실시된다는 반가운 소식 있는데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유형 유산 있죠.

바로 팔만대장경입니다.

지금 이 팔만대장경 '축제'가 한창인데요.

말 나온 김에 팔만대장경 자랑을 좀 하면 만드는 데만 240여 년, 다 완성된 걸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데만도 30년이 걸린다고 합니다.

또 팔만 개가 넘는 목판을 다 쌓아올리면 백두산 높이보다도 훨씬 높다는데요.

합천 해인사에 보관돼 있지만, 막상 찾아가도 볼 수는 없었던 주인공 함께 보시죠.

모은희 기자가 준비하셨죠?

<기자 멘트>

재작년이 바로 팔만대장경이 만들어진 지 천년이 되는 해였어요.

이를 기념해서 경남 합천에서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이 처음 열렸고요.

올해 두 번째 행사가 한창 진행중입니다.

이번 축전에서는 수장고에 꽁꽁 감춰뒀던 팔만대장경 진본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고요.

해인사의 또다른 보물, 신라 시대 불상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된다고 합니다.

볼 거리, 배울 거리가 풍성한 현장으로 지금 떠나볼까요?

<리포트>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지정돼 국제적으로도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국보 제 32호 팔만대장경.

목판 수가 8만여 개, 8만4천 개의 부처 말씀이 실려 있어서 팔만대장경이라고 부르는데요.

침입자 몽고에 맞서 불심으로 난세를 이겨내려 했던 고려 시대 선조들의 땀과 노력, 그 진수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경상남도 합천을 찾았습니다.

주차장서부터 축제장까지 도착하는 방법이 좀 특이한데요.

바로 이 긴 롤러코스터를 타고 내려가는 겁니다.

그냥 10여 분 정도 걸어도 되지만, 이렇게 미끄럼틀을 타면 단 1분이면 테마파크로 도착할 수 있는데요.

신나겠죠?

<인터뷰> 방문객 : "엉덩이가 아팠어요. 그런데 재미 있어요. 빨리 내려와서 재미 있었어요. "

이번 행사에서 가장 기대하는 유물, 바로 축제의 주인공 이겁니다.

<인터뷰> 방문객 : "팔만대장경을 (보고 싶었던 게) 제일 컸고요. 팔만대장경 진본 보러 왔어요. 여기 있다고 해서요. "

해인사 장경판전에 숨겨져 있던 8만 개의 대장경 판, 이 가운데 8점이 공개됐습니다.

목판에 옻칠을 해서 색이 검죠?

한 글자, 한 글자 새길 때마다 세 번씩 절을 올리는 간절함으로 만든, 천여 년간 간직해온 인류의 귀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진귀한 대장경을 만나니 반가운 마음에 사진기를 꺼내들게 되죠?

아쉽지만 사진 촬영은 금지고요.

대신 야외 포토존을 이용해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이수(대장경 축전 집행위원장 ) : "2007년 유네스코에 등재되고 국보 32호인 팔만대장경의 가치를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서 기획된 행사입니다. "

해인사에는 대장경만 있는 건 아닙니다.

해인사 뒤 2.7킬로미터 산길이 일반에 개방됐는데요.

이 길을 따라오르면 특별한 보물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소문을 듣고 벌써 많은 사람들이 소원을 빌고 있었는데요.

<인터뷰> 방문객 : "가족의 건강. 애들 건강하고 가족들 건강. "

보물 제222호 마애불 입상의 모습이 공개됩니다.

팔만대장경 보다 수백 년 앞선, 통일신라 때 만들어진 불상인데요.

천200년 만에 첫 공개됐다고 하니 놓칠 수 없죠?

아름다운 불상 앞에서 대금을 부시는 분도 있네요.

<인터뷰> 이태재(부산광역시 남구 ) : "불상 앞에 무슨 공양을 할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 소리 공양을 하기 위해서 대금을 준비해 왔습니다."

축제가 끝나면 언제 다시 공개될 지 모르는 불상이라니 관광객들의 소원도 더욱 간절해집니다.

이번 축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또 하나!

바로 80점의 화엄경 변상도인데요.

불교 경전 ‘화엄경’의 가르침과 부처의 일생을 담은 경전, 그 내용을 알기 쉽게 그림으로 표현해 낸 목판화입니다.

<인터뷰> 석수현(경상남도 창원시 ) : "오감이 살아서 숨 쉬는 것 (같았고요). 오늘 여기 와서 많이 체험하고 가는 것 같습니다."

귀한 볼거리에 사람들의 눈이 집중됩니다.

<인터뷰> 관람객 : "돈 주고도 못 보는 거야."

<인터뷰> 김이수(대장경 축전 집행위원장 ) : "화엄경 변상도 인경본 80점을 세계 최초로 전시하고 있습니다. 독실한 불교 신자도 0.01%밖에 접하지 못한 아주 진귀한 것입니다. "

어려운 대장경,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사람들이 모여 있는 이 곳.

여기서는 이 입체 안경이 필수품입니다.

360도 탁 트인 시야, 일명 5D 애니메이션으로 대장경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철(전라북도 남원시 ) : "어른들도 그렇고 노인들도 정말 재미나고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었어요."

45일동안 열리는 축제니 만큼 매일 다양한 행사도 볼거리입니다.

이 날은 달마도 그리기 행사가 열렸는데요.

2시간 여의 기다림 끝에 가로 10미터, 세로 17미터의 대형 달마도 그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자, 이제 웬만큼 봤으니 직접 체험을 해 볼까요?

자녀들과 함께 도전해 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체험들이 마련돼 있는데요.

판화를 직접 만들어 보면 생소했던 불교의 의미도 좀더 친근하게 알 수 있겠죠?

<인터뷰> 김경환(경상남도 양산시 ) : "(지금 이게 무슨 글자예요?) 천수경에 나오는 ‘옴’ 자요. "

<인터뷰> 채경혜(전시기획 총감독 ) : "체험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것들이 많습니다. 어린 학생들과 같이 오셔도 마음껏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

팔만대장경의 우수성을 직접 느껴보는 판화 체험관도 있는데요.

이곳에서 찍어낸 대장경 판화는 기념품으로 가져가면 좋겠네요.

팔만대장경의 개수만큼 소원을 비는 8만 개 소원등도 주렁주렁 달렸습니다.

<인터뷰> 관람객 : "가족 건강하고 항상 웃고 살 수 있도록, 사업 시작할 것 같은데 사업도 잘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

어둠을 밝히는 소원들, 다들 이뤄졌으면 좋겠네요.

선인들이 우리에게 남긴 역사와 전통을 만날 수 있는 세계대장경축전!

다음 달 10일까지 행사가 열린다고 하니까 특별한 보물들을 직접 보고 싶으신 분들 놓치지 마세요!
  • [활력충전] 제대로 즐기자! 팔만대장경 축전
    • 입력 2013.10.24 (08:43)
    • 수정 2013.10.24 (10:21)
    아침뉴스타임
[활력충전] 제대로 즐기자! 팔만대장경 축전
<앵커 멘트>

올 연말에 김치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될 것으로 확실시된다는 반가운 소식 있는데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유형 유산 있죠.

바로 팔만대장경입니다.

지금 이 팔만대장경 '축제'가 한창인데요.

말 나온 김에 팔만대장경 자랑을 좀 하면 만드는 데만 240여 년, 다 완성된 걸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데만도 30년이 걸린다고 합니다.

또 팔만 개가 넘는 목판을 다 쌓아올리면 백두산 높이보다도 훨씬 높다는데요.

합천 해인사에 보관돼 있지만, 막상 찾아가도 볼 수는 없었던 주인공 함께 보시죠.

모은희 기자가 준비하셨죠?

<기자 멘트>

재작년이 바로 팔만대장경이 만들어진 지 천년이 되는 해였어요.

이를 기념해서 경남 합천에서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이 처음 열렸고요.

올해 두 번째 행사가 한창 진행중입니다.

이번 축전에서는 수장고에 꽁꽁 감춰뒀던 팔만대장경 진본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고요.

해인사의 또다른 보물, 신라 시대 불상이 일반에 최초로 공개된다고 합니다.

볼 거리, 배울 거리가 풍성한 현장으로 지금 떠나볼까요?

<리포트>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지정돼 국제적으로도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국보 제 32호 팔만대장경.

목판 수가 8만여 개, 8만4천 개의 부처 말씀이 실려 있어서 팔만대장경이라고 부르는데요.

침입자 몽고에 맞서 불심으로 난세를 이겨내려 했던 고려 시대 선조들의 땀과 노력, 그 진수를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경상남도 합천을 찾았습니다.

주차장서부터 축제장까지 도착하는 방법이 좀 특이한데요.

바로 이 긴 롤러코스터를 타고 내려가는 겁니다.

그냥 10여 분 정도 걸어도 되지만, 이렇게 미끄럼틀을 타면 단 1분이면 테마파크로 도착할 수 있는데요.

신나겠죠?

<인터뷰> 방문객 : "엉덩이가 아팠어요. 그런데 재미 있어요. 빨리 내려와서 재미 있었어요. "

이번 행사에서 가장 기대하는 유물, 바로 축제의 주인공 이겁니다.

<인터뷰> 방문객 : "팔만대장경을 (보고 싶었던 게) 제일 컸고요. 팔만대장경 진본 보러 왔어요. 여기 있다고 해서요. "

해인사 장경판전에 숨겨져 있던 8만 개의 대장경 판, 이 가운데 8점이 공개됐습니다.

목판에 옻칠을 해서 색이 검죠?

한 글자, 한 글자 새길 때마다 세 번씩 절을 올리는 간절함으로 만든, 천여 년간 간직해온 인류의 귀중한 문화유산입니다.

진귀한 대장경을 만나니 반가운 마음에 사진기를 꺼내들게 되죠?

아쉽지만 사진 촬영은 금지고요.

대신 야외 포토존을 이용해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이수(대장경 축전 집행위원장 ) : "2007년 유네스코에 등재되고 국보 32호인 팔만대장경의 가치를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서 기획된 행사입니다. "

해인사에는 대장경만 있는 건 아닙니다.

해인사 뒤 2.7킬로미터 산길이 일반에 개방됐는데요.

이 길을 따라오르면 특별한 보물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네요.

소문을 듣고 벌써 많은 사람들이 소원을 빌고 있었는데요.

<인터뷰> 방문객 : "가족의 건강. 애들 건강하고 가족들 건강. "

보물 제222호 마애불 입상의 모습이 공개됩니다.

팔만대장경 보다 수백 년 앞선, 통일신라 때 만들어진 불상인데요.

천200년 만에 첫 공개됐다고 하니 놓칠 수 없죠?

아름다운 불상 앞에서 대금을 부시는 분도 있네요.

<인터뷰> 이태재(부산광역시 남구 ) : "불상 앞에 무슨 공양을 할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 소리 공양을 하기 위해서 대금을 준비해 왔습니다."

축제가 끝나면 언제 다시 공개될 지 모르는 불상이라니 관광객들의 소원도 더욱 간절해집니다.

이번 축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또 하나!

바로 80점의 화엄경 변상도인데요.

불교 경전 ‘화엄경’의 가르침과 부처의 일생을 담은 경전, 그 내용을 알기 쉽게 그림으로 표현해 낸 목판화입니다.

<인터뷰> 석수현(경상남도 창원시 ) : "오감이 살아서 숨 쉬는 것 (같았고요). 오늘 여기 와서 많이 체험하고 가는 것 같습니다."

귀한 볼거리에 사람들의 눈이 집중됩니다.

<인터뷰> 관람객 : "돈 주고도 못 보는 거야."

<인터뷰> 김이수(대장경 축전 집행위원장 ) : "화엄경 변상도 인경본 80점을 세계 최초로 전시하고 있습니다. 독실한 불교 신자도 0.01%밖에 접하지 못한 아주 진귀한 것입니다. "

어려운 대장경,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사람들이 모여 있는 이 곳.

여기서는 이 입체 안경이 필수품입니다.

360도 탁 트인 시야, 일명 5D 애니메이션으로 대장경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철(전라북도 남원시 ) : "어른들도 그렇고 노인들도 정말 재미나고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었어요."

45일동안 열리는 축제니 만큼 매일 다양한 행사도 볼거리입니다.

이 날은 달마도 그리기 행사가 열렸는데요.

2시간 여의 기다림 끝에 가로 10미터, 세로 17미터의 대형 달마도 그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자, 이제 웬만큼 봤으니 직접 체험을 해 볼까요?

자녀들과 함께 도전해 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체험들이 마련돼 있는데요.

판화를 직접 만들어 보면 생소했던 불교의 의미도 좀더 친근하게 알 수 있겠죠?

<인터뷰> 김경환(경상남도 양산시 ) : "(지금 이게 무슨 글자예요?) 천수경에 나오는 ‘옴’ 자요. "

<인터뷰> 채경혜(전시기획 총감독 ) : "체험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것들이 많습니다. 어린 학생들과 같이 오셔도 마음껏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

팔만대장경의 우수성을 직접 느껴보는 판화 체험관도 있는데요.

이곳에서 찍어낸 대장경 판화는 기념품으로 가져가면 좋겠네요.

팔만대장경의 개수만큼 소원을 비는 8만 개 소원등도 주렁주렁 달렸습니다.

<인터뷰> 관람객 : "가족 건강하고 항상 웃고 살 수 있도록, 사업 시작할 것 같은데 사업도 잘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

어둠을 밝히는 소원들, 다들 이뤄졌으면 좋겠네요.

선인들이 우리에게 남긴 역사와 전통을 만날 수 있는 세계대장경축전!

다음 달 10일까지 행사가 열린다고 하니까 특별한 보물들을 직접 보고 싶으신 분들 놓치지 마세요!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