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활짝 연 태권도원 ‘종주국 위상 높인다’
입력 2014.09.04 (21:50) 수정 2014.09.04 (22: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문 활짝 연 태권도원 ‘종주국 위상 높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기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전라북도 무주에 건설된 태권도원이 오늘 공식 개원했습니다.

건립 계획 수립 뒤 20년의 산고 끝에 문을 활짝 연 태권도원의 모습을 이승철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국악의 음률과 태권도 시범이 어우러집니다.

내빈의 눈길을 사로잡은 태권도원 개원식 축하 공연입니다.

개원식에서는 태권도 통합을 이끈 노병직 원로가 참석한 가운데 태권도원이 세계 태권도의 성지로 선포됐습니다.

<인터뷰> 배종신(이사장) : "앞으로 교육, 연수, 교류 등 중심지로서 태권도 브랜드를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되겠습니다."

태권도원은 무주군 백운산 자락, 여의도의 절반 크기인 약 2백3십만 제곱미터의 부지에 자리를 틀었습니다.

세계 최대의 태권도 전용 경기장과 천 명을 수용하는 연수 시설을 자랑합니다.

일반 관람객이 태권도를 즐기며 친숙해질 수 있는 시설도 갖췄습니다.

이처럼 가상현실을 이용한 겨루기 등 다양한 태권도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태권도 관련 유물과 서책을 전시하는 박물관도 관람객의 시선을 끕니다.

고대 한반도의 전통 무예와 현대 태권도의 연결고리를 보여줍니다.

<인터뷰> 강현선(담당관) : "우리 태권도원에는 태권도 관련 서책 4천, 5천여 점 정도 현재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첫걸음을 뗀 태권도원이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문 활짝 연 태권도원 ‘종주국 위상 높인다’
    • 입력 2014.09.04 (21:50)
    • 수정 2014.09.04 (22:41)
    뉴스 9
문 활짝 연 태권도원 ‘종주국 위상 높인다’
<앵커 멘트>

국기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전라북도 무주에 건설된 태권도원이 오늘 공식 개원했습니다.

건립 계획 수립 뒤 20년의 산고 끝에 문을 활짝 연 태권도원의 모습을 이승철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국악의 음률과 태권도 시범이 어우러집니다.

내빈의 눈길을 사로잡은 태권도원 개원식 축하 공연입니다.

개원식에서는 태권도 통합을 이끈 노병직 원로가 참석한 가운데 태권도원이 세계 태권도의 성지로 선포됐습니다.

<인터뷰> 배종신(이사장) : "앞으로 교육, 연수, 교류 등 중심지로서 태권도 브랜드를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되겠습니다."

태권도원은 무주군 백운산 자락, 여의도의 절반 크기인 약 2백3십만 제곱미터의 부지에 자리를 틀었습니다.

세계 최대의 태권도 전용 경기장과 천 명을 수용하는 연수 시설을 자랑합니다.

일반 관람객이 태권도를 즐기며 친숙해질 수 있는 시설도 갖췄습니다.

이처럼 가상현실을 이용한 겨루기 등 다양한 태권도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태권도 관련 유물과 서책을 전시하는 박물관도 관람객의 시선을 끕니다.

고대 한반도의 전통 무예와 현대 태권도의 연결고리를 보여줍니다.

<인터뷰> 강현선(담당관) : "우리 태권도원에는 태권도 관련 서책 4천, 5천여 점 정도 현재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첫걸음을 뗀 태권도원이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