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amapeurika Gonghwaguk? 외국인도 ‘갸우뚱’
입력 2014.09.29 (21:38) 수정 2014.09.29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Namapeurika Gonghwaguk? 외국인도 ‘갸우뚱’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도 천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지만 아직도 외국인을 위한 길거리 안내판은 엉망입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해 100만 명이 넘는 외국인이 찾는 서울 동대문.

안내 표지판을 살펴봤더니 같은 장소의 영어 표기가 제각각입니다.

'평화시장'을 어떤 표지판은 '피스 마켓'(Peace market)으로, 다른 표지판은 '평화 마켓'(Pyeonghwa market)으로 표기했습니다.

'상가'도 어떤 표지판은 'Shopping center'인데 바로 옆에선 'Sangga'라고 적어놨습니다.

<인터뷰> 카노 마이(일본인 관광객) : "(한국어 자막)안내 지도는 조금 보기가 어려워요. 발음 표시가 각각 달라서.."

외국 대사관이 많은 한남동의 표지판은 더 심각합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영어 표기는 사우스 아프리카.

그런데 한국어 국명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소리나는 대로 영어로 표기했습니다.

<인터뷰> 마틴(독일 관광객) : "남..아프리..카..공..화..국? 모르겠어, 이게 무슨 뜻이지?"

공식 영어 국명을 제대로 쓴 표지판을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인 '경복궁'이나 '남대문'의 표기는 어떨까?

발음대로 영어 표기를 한 뒤 종류나 특성을 알 수 있는 영어 단어를 붙여주는 게 바람직하지만, 그런 표지판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남대문의 경우 이렇게 문이라고만 쓸 것이 아니라 문 뒤에 gate라는 표기를 함께 표기해주자는 겁니다.

<인터뷰> 이원목(서울시 도시교통본부 보행자전거과장) : "(외국어) 표기사항의 문제점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자치구와 협의해나가.."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800만 명.

외국인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부족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Namapeurika Gonghwaguk? 외국인도 ‘갸우뚱’
    • 입력 2014.09.29 (21:38)
    • 수정 2014.09.29 (22:02)
    뉴스 9
Namapeurika Gonghwaguk? 외국인도 ‘갸우뚱’
<앵커 멘트>

우리나라도 천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지만 아직도 외국인을 위한 길거리 안내판은 엉망입니다.

이세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해 100만 명이 넘는 외국인이 찾는 서울 동대문.

안내 표지판을 살펴봤더니 같은 장소의 영어 표기가 제각각입니다.

'평화시장'을 어떤 표지판은 '피스 마켓'(Peace market)으로, 다른 표지판은 '평화 마켓'(Pyeonghwa market)으로 표기했습니다.

'상가'도 어떤 표지판은 'Shopping center'인데 바로 옆에선 'Sangga'라고 적어놨습니다.

<인터뷰> 카노 마이(일본인 관광객) : "(한국어 자막)안내 지도는 조금 보기가 어려워요. 발음 표시가 각각 달라서.."

외국 대사관이 많은 한남동의 표지판은 더 심각합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영어 표기는 사우스 아프리카.

그런데 한국어 국명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소리나는 대로 영어로 표기했습니다.

<인터뷰> 마틴(독일 관광객) : "남..아프리..카..공..화..국? 모르겠어, 이게 무슨 뜻이지?"

공식 영어 국명을 제대로 쓴 표지판을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인 '경복궁'이나 '남대문'의 표기는 어떨까?

발음대로 영어 표기를 한 뒤 종류나 특성을 알 수 있는 영어 단어를 붙여주는 게 바람직하지만, 그런 표지판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남대문의 경우 이렇게 문이라고만 쓸 것이 아니라 문 뒤에 gate라는 표기를 함께 표기해주자는 겁니다.

<인터뷰> 이원목(서울시 도시교통본부 보행자전거과장) : "(외국어) 표기사항의 문제점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자치구와 협의해나가.."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800만 명.

외국인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부족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