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인사 조치’ 요구
입력 2014.12.18 (07:21) 수정 2014.12.18 (08:1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감사원,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인사 조치’ 요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감사원이 통영함 납품 비리와 관련해 국방부에 황기철 해군참모 총장에 대한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부실 장비 납품 과정에 책임이 있다는 겁니다.

이하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통영함 납품 비리와 관련한 감사위원회를 열고, 감사 결과를 확정했습니다.

감사위원회는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이 지난 2009년,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으로 통영함 납품 관련 업무를 총괄하면서 장비 제안 요청서 검토 등을 소홀히 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방장관에게 이 결과를 '인사 자료'로 활용하도록 통보했습니다.

사실상의 인사 조치를 요구한 겁니다.

<인터뷰> 남궁기정(국방감사단장) : "국방부 장관께서 본인의 판단 하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하는 내용입니다."

황 총장은 감사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를 일일이 알 수 없고 일부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사원은 그러나, 황 총장이 해군에서 오랜 기간 배를 만드는 작업에 관여해 온 점으로 볼 때 이런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또, 특정 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통영함 음파탐지기의 성능 요구 사양을 낮춰 제안요청서를 작성하고, 소해함의 경우 제안요청서 자체를 조작한 사실도 적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따라 감사원은 방사청 전 상륙함정 팀장과 상륙함사업팀 중령 등 2명에 대해서는 검찰에 수사를 요청 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감사원,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인사 조치’ 요구
    • 입력 2014.12.18 (07:21)
    • 수정 2014.12.18 (08:19)
    뉴스광장
감사원, 황기철 해군참모총장 ‘인사 조치’ 요구
<앵커 멘트>

감사원이 통영함 납품 비리와 관련해 국방부에 황기철 해군참모 총장에 대한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부실 장비 납품 과정에 책임이 있다는 겁니다.

이하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통영함 납품 비리와 관련한 감사위원회를 열고, 감사 결과를 확정했습니다.

감사위원회는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이 지난 2009년,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으로 통영함 납품 관련 업무를 총괄하면서 장비 제안 요청서 검토 등을 소홀히 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방장관에게 이 결과를 '인사 자료'로 활용하도록 통보했습니다.

사실상의 인사 조치를 요구한 겁니다.

<인터뷰> 남궁기정(국방감사단장) : "국방부 장관께서 본인의 판단 하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하는 내용입니다."

황 총장은 감사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를 일일이 알 수 없고 일부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사원은 그러나, 황 총장이 해군에서 오랜 기간 배를 만드는 작업에 관여해 온 점으로 볼 때 이런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또, 특정 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통영함 음파탐지기의 성능 요구 사양을 낮춰 제안요청서를 작성하고, 소해함의 경우 제안요청서 자체를 조작한 사실도 적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따라 감사원은 방사청 전 상륙함정 팀장과 상륙함사업팀 중령 등 2명에 대해서는 검찰에 수사를 요청 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