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극 급격한 온난화, 식물성 플랑크톤 증폭 탓”
입력 2015.04.22 (06:30) 수정 2015.04.22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극 급격한 온난화, 식물성 플랑크톤 증폭 탓”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구 온난화에 따라 가장 빠르게 더워지는 곳이 바로 북극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주도한 국제 연구팀은 해양 플랑크톤을 연구해 급격하게 진행되는 북극 온난화의 새로운 원인을 밝혀냈습니다.

북극 얼음이 녹은 자리에서 갑자기 번성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온난화를 증폭시키고 있다는 겁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업혁명 이후 전 지구 평균기온이 0.85도 올라가는 동안 북극의 기온은 최고 2.8도 올랐습니다.

북극지역의 기온 상승이 지구 평균보다 3배 정도나 빠른 겁니다.

지난 2012년 북극 얼음은 관측 이래 최소를 기록했고, 올해 3월 북극 얼음의 면적은 3월로는 가장 적었습니다.

이렇게 빠르게 진행되는 북극 온난화는 그동안 과학계에서도 충분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포항공대 기후시스템 연구팀과 독일 막스플랑크 기상연구소,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참여한 국제 공동 연구팀은 급격한 북극 기후변화의 원인을 최근 급증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에서 찾아냈습니다.

연구팀은 북극이 더워지면서 바다얼음이 녹은 자리에 식물성 플랑크톤이 번성하면서 더욱 많은 태양열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북극의 온난화가 증폭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국종성(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 "온난화에 인해서 해양 플랑크톤이 증가하게 되고 이게 다시 지구 온난화를 가속화하게 되는 되새김 작용을 함으로써 향후 북극의 온난화가 더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바다 수면 아래 플랑크톤이 번성하면서 연쇄적으로 온난화를 일으키는 새로운 기후변화 되새김 작용을 제시해 북극 온난화의 20%를 설명한 겁니다.

이번 연구는 해양 플랑크톤이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지구 온난화를 저지한다는 기존의 학설과는 정반대의 결과를 제시하고 있어 과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북극 급격한 온난화, 식물성 플랑크톤 증폭 탓”
    • 입력 2015.04.22 (06:30)
    • 수정 2015.04.22 (07:31)
    뉴스광장 1부
“북극 급격한 온난화, 식물성 플랑크톤 증폭 탓”
<앵커 멘트>

지구 온난화에 따라 가장 빠르게 더워지는 곳이 바로 북극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주도한 국제 연구팀은 해양 플랑크톤을 연구해 급격하게 진행되는 북극 온난화의 새로운 원인을 밝혀냈습니다.

북극 얼음이 녹은 자리에서 갑자기 번성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이 온난화를 증폭시키고 있다는 겁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업혁명 이후 전 지구 평균기온이 0.85도 올라가는 동안 북극의 기온은 최고 2.8도 올랐습니다.

북극지역의 기온 상승이 지구 평균보다 3배 정도나 빠른 겁니다.

지난 2012년 북극 얼음은 관측 이래 최소를 기록했고, 올해 3월 북극 얼음의 면적은 3월로는 가장 적었습니다.

이렇게 빠르게 진행되는 북극 온난화는 그동안 과학계에서도 충분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포항공대 기후시스템 연구팀과 독일 막스플랑크 기상연구소,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참여한 국제 공동 연구팀은 급격한 북극 기후변화의 원인을 최근 급증하는 식물성 플랑크톤에서 찾아냈습니다.

연구팀은 북극이 더워지면서 바다얼음이 녹은 자리에 식물성 플랑크톤이 번성하면서 더욱 많은 태양열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북극의 온난화가 증폭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국종성(포항공대 환경공학부 교수) : "온난화에 인해서 해양 플랑크톤이 증가하게 되고 이게 다시 지구 온난화를 가속화하게 되는 되새김 작용을 함으로써 향후 북극의 온난화가 더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바다 수면 아래 플랑크톤이 번성하면서 연쇄적으로 온난화를 일으키는 새로운 기후변화 되새김 작용을 제시해 북극 온난화의 20%를 설명한 겁니다.

이번 연구는 해양 플랑크톤이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지구 온난화를 저지한다는 기존의 학설과는 정반대의 결과를 제시하고 있어 과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