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앱으로 가전 원격 조종…‘스마트 홈’ 시대 개막
입력 2015.05.20 (21:40) 수정 2015.05.20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앱으로 가전 원격 조종…‘스마트 홈’ 시대 개막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마트폰을 이용해 외부에서도 집 안에 있는 전자제품을 작동시키는 것을 가정용 사물인터넷 기술이라고 하는데요.

이동 통신사들이 앞다퉈 가정용 사물인터넷 상품을 내놓으며 시장 선점에 나섰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스레인지에 냄비를 올려놓고 외출한 주부, 깜빡 했다가 뒤늦게 생각났지만 당황하지 않습니다.

스마트폰을 꺼내 가스 밸브를 잠급니다.

<인터뷰> 조윤진(가정주부) : "우리 나이에는 깜박깜박하잖아요. 문을 잠궜는지 가스를 잠궜는지 이럴 때 이 기기가 있으니까 너무 편리하고 안심이 되는 것같아요."

집으로 돌아가기전 밖에서 보일러를 켜 실내온도를 맞춥니다.

<녹취> "설정이 완료됐습니다."

공기청정기로 습도를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가전제품들이 스마트폰 어플과 연동돼 집 바깥에서도 조종이 가능합니다. 사물 인터넷 덕분입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 하나로 여러개의 스마트 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SK텔레콤 관계자 : "저희서비스를 기반으로 해서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다양한 기기를 연동하게 될 겁니다."

LG유플러스는 가전제품의 플러그만 바꾸면 외부에서 원격 조종이 가능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다음달 출시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가전이나 조명을 바꾸지 않고도 저희 스위치나 플러그를 가지고 홈 아이오티를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내 사물인터넷 시장은 2020년까지 17조 원으로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성장 속도 만큼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앱으로 가전 원격 조종…‘스마트 홈’ 시대 개막
    • 입력 2015.05.20 (21:40)
    • 수정 2015.05.20 (22:00)
    뉴스 9
앱으로 가전 원격 조종…‘스마트 홈’ 시대 개막
<앵커 멘트>

스마트폰을 이용해 외부에서도 집 안에 있는 전자제품을 작동시키는 것을 가정용 사물인터넷 기술이라고 하는데요.

이동 통신사들이 앞다퉈 가정용 사물인터넷 상품을 내놓으며 시장 선점에 나섰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스레인지에 냄비를 올려놓고 외출한 주부, 깜빡 했다가 뒤늦게 생각났지만 당황하지 않습니다.

스마트폰을 꺼내 가스 밸브를 잠급니다.

<인터뷰> 조윤진(가정주부) : "우리 나이에는 깜박깜박하잖아요. 문을 잠궜는지 가스를 잠궜는지 이럴 때 이 기기가 있으니까 너무 편리하고 안심이 되는 것같아요."

집으로 돌아가기전 밖에서 보일러를 켜 실내온도를 맞춥니다.

<녹취> "설정이 완료됐습니다."

공기청정기로 습도를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가전제품들이 스마트폰 어플과 연동돼 집 바깥에서도 조종이 가능합니다. 사물 인터넷 덕분입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 하나로 여러개의 스마트 기기를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SK텔레콤 관계자 : "저희서비스를 기반으로 해서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다양한 기기를 연동하게 될 겁니다."

LG유플러스는 가전제품의 플러그만 바꾸면 외부에서 원격 조종이 가능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다음달 출시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가전이나 조명을 바꾸지 않고도 저희 스위치나 플러그를 가지고 홈 아이오티를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내 사물인터넷 시장은 2020년까지 17조 원으로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성장 속도 만큼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