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대강 물로 비상 급수…“일부만 혜택”
입력 2015.06.18 (23:24) 수정 2015.06.19 (00:44)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4대강 물로 비상 급수…“일부만 혜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자원 공사가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남한강 물을 비상 공급하고 나섰습니다.

4대강 사업으로 보를 건설한 뒤 수량이 풍부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4대강 사업의 혜택이 일부 지역에 국한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황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뭄으로 바닥을 드러냈던 저수지에 나흘째 물이 공급되고 있습니다.

10km 떨어진 남한강 이포보 앞에서 퍼 올린 물입니다.

가뭄에 애태우던 농민들은 한시름 덜게 됐습니다.

<인터뷰> 임종회(경기도 여주시) : "장정 서넛이 마실 물밖에 없었어요. 도움 많이 되죠. 정말 많이 되고 있습니다."

한강물이 비상 공급된 곳은 경기도 여주의 옥촌 저수지와 양평의 어은 저수지 등 5곳입니다.

이달 말까지 2만 톤이 공급됩니다.

<인터뷰> 이규남(수자원공사 한강통합 물관리센터장) : "틀림없이 보에 물이 여유가 있기 때문에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생기는 거죠."

강천보와 이포보, 여주보 건설로 남한강은 가뭄에도 3천2백만 톤의 저수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강물을 농수로로 직접 공급받는 주변 지역 농민들은 물 걱정을 하지 않게 됐습니다.

<인터뷰> 최충렬(경기도 여주시) : "한창 가물어서 어려운데도 그런 걸 모르고 있어요 지금 우리는..."

하지만 이 같은 효과는 일부 지역에 그치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으로 11억 7천 만 톤의 물을 확보했지만, 강원도와 충북 등 가뭄 피해가 심한 지역에는 전달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4대강 사업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보완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4대강 물로 비상 급수…“일부만 혜택”
    • 입력 2015.06.18 (23:24)
    • 수정 2015.06.19 (00:44)
    뉴스라인
4대강 물로 비상 급수…“일부만 혜택”
<앵커 멘트>

수자원 공사가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남한강 물을 비상 공급하고 나섰습니다.

4대강 사업으로 보를 건설한 뒤 수량이 풍부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4대강 사업의 혜택이 일부 지역에 국한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황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가뭄으로 바닥을 드러냈던 저수지에 나흘째 물이 공급되고 있습니다.

10km 떨어진 남한강 이포보 앞에서 퍼 올린 물입니다.

가뭄에 애태우던 농민들은 한시름 덜게 됐습니다.

<인터뷰> 임종회(경기도 여주시) : "장정 서넛이 마실 물밖에 없었어요. 도움 많이 되죠. 정말 많이 되고 있습니다."

한강물이 비상 공급된 곳은 경기도 여주의 옥촌 저수지와 양평의 어은 저수지 등 5곳입니다.

이달 말까지 2만 톤이 공급됩니다.

<인터뷰> 이규남(수자원공사 한강통합 물관리센터장) : "틀림없이 보에 물이 여유가 있기 때문에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생기는 거죠."

강천보와 이포보, 여주보 건설로 남한강은 가뭄에도 3천2백만 톤의 저수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강물을 농수로로 직접 공급받는 주변 지역 농민들은 물 걱정을 하지 않게 됐습니다.

<인터뷰> 최충렬(경기도 여주시) : "한창 가물어서 어려운데도 그런 걸 모르고 있어요 지금 우리는..."

하지만 이 같은 효과는 일부 지역에 그치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으로 11억 7천 만 톤의 물을 확보했지만, 강원도와 충북 등 가뭄 피해가 심한 지역에는 전달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4대강 사업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보완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