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술 품은 산업단지…공단도 ‘쉼터’
입력 2014.11.15 (07:40) 수정 2014.11.15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예술 품은 산업단지…공단도 ‘쉼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장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뭔가요.

회색빛에 바쁜 일상.

하지만 이곳에도 예술이 들어오면 달라집니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달라진 공단의 모습, 송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작은 공장 3천여 개가 몰려 있는 국내 최초의 아파트형 산업단지.

답답하게 보였던 회색 벽이 황금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잠시나마 자연으로 돌아갑니다.

야외 미술관에 온 듯, 거대한 추상화 한 폭을 앞에 두고 차 한 잔 할 여유가 생깁니다.

찬 바람만 몰아치던 빈 공간엔 흰 목련이 피었습니다.

작가는 버려진 부속품을 모아 생명을 불어 넣었습니다.

<인터뷰> 최정화(설치미술가) : "버린 기계도 꽃이고 일하는 사람도 꽃이고,이번에는 특히 테크노플라워, 테크노꽃이죠"

3년 동안 진행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중충한 벽에 화사한 색을 입히고 단조로운 공간엔 상상력을 자극하는 조형물을 설치했습니다.

<인터뷰> 양원모(경기문화재단 문예지원팀장) : "우리나라 최정상급 작가들과 함께 들어와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해서 삶 속에서 일터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하루하루가 바쁜 일터에 들여놓은 작은 쉼표.

그 안엔 근로자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이인숙(부천테크노파크 근로자) : "커피 한잔 마시고 앉아 있을 수 있는 공간이 별로 없었는데 지금은 아무래도 연못이나 꽃 등 대화할 수 있는 장소가 한결 예뻐졌구요"

일상으로 들어온 공공미술은 삶과 예술을 하나로 만들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예술 품은 산업단지…공단도 ‘쉼터’
    • 입력 2014.11.15 (07:40)
    • 수정 2014.11.15 (08:01)
    뉴스광장
예술 품은 산업단지…공단도 ‘쉼터’
<앵커 멘트>

공장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뭔가요.

회색빛에 바쁜 일상.

하지만 이곳에도 예술이 들어오면 달라집니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달라진 공단의 모습, 송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작은 공장 3천여 개가 몰려 있는 국내 최초의 아파트형 산업단지.

답답하게 보였던 회색 벽이 황금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잠시나마 자연으로 돌아갑니다.

야외 미술관에 온 듯, 거대한 추상화 한 폭을 앞에 두고 차 한 잔 할 여유가 생깁니다.

찬 바람만 몰아치던 빈 공간엔 흰 목련이 피었습니다.

작가는 버려진 부속품을 모아 생명을 불어 넣었습니다.

<인터뷰> 최정화(설치미술가) : "버린 기계도 꽃이고 일하는 사람도 꽃이고,이번에는 특히 테크노플라워, 테크노꽃이죠"

3년 동안 진행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중충한 벽에 화사한 색을 입히고 단조로운 공간엔 상상력을 자극하는 조형물을 설치했습니다.

<인터뷰> 양원모(경기문화재단 문예지원팀장) : "우리나라 최정상급 작가들과 함께 들어와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해서 삶 속에서 일터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하루하루가 바쁜 일터에 들여놓은 작은 쉼표.

그 안엔 근로자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이인숙(부천테크노파크 근로자) : "커피 한잔 마시고 앉아 있을 수 있는 공간이 별로 없었는데 지금은 아무래도 연못이나 꽃 등 대화할 수 있는 장소가 한결 예뻐졌구요"

일상으로 들어온 공공미술은 삶과 예술을 하나로 만들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