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리우 집중호우…36명 사망

입력 2010.01.02 (07: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연말 연시에 대규모 행사가 벌어지는 브라질의 유명 관광도시 리우 데 자네이루 시 일대에 집중 호우가 이어져, 지금까지 36명이 숨졌습니다.

실종자가 많은데다 집중 호우가 계속되면서 사망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백진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틀째 쏟아진 폭우로 리우 데 자네이루 시의 빈민가에 산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파벨라'로 불리는 빈민가의 판잣집들이 무너진 진흙더미에 깔리면서 주민 19명이 숨졌습니다.

또 가옥이 침수되면서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3살 짜리 여자 어린이가 숨졌습니다.

리우 데 자네이루 주(州)는 며칠 째 폭우가 이어져, 앙그라 도스 헤이스 시의 해변에서도 흙더미가 전원식 호텔을 덮쳐 11명이 숨지는 등, 최근 집중호우로 지금까지 36명이 사망했습니다.

<녹취>지역주민 : "아침에 일어났더니 집이 온통 흙에 잠겼습니다.처남을 불러서 도와달라고 했죠."

도심에선 산사태가 일어난 반면, 200만 명 규모의 새해맞이 행사로 유명한 리우의 코파카바나 해변에는 행사준비로 분주했습니다.

<녹취>관광객 : "날씨가 개여서 오늘밤 신년 맞이가 잘되길 바랍니다."

리우 데 자네이루 주 재해당국은 며칠 째 밤새 구조작업을 펼치고있지만, 실종자가 30여 명에 이르고 집중호우도 계속되고 있어 인명 피해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백진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브라질 리우 집중호우…36명 사망
    • 입력 2010-01-02 07:40: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연말 연시에 대규모 행사가 벌어지는 브라질의 유명 관광도시 리우 데 자네이루 시 일대에 집중 호우가 이어져, 지금까지 36명이 숨졌습니다. 실종자가 많은데다 집중 호우가 계속되면서 사망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백진원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틀째 쏟아진 폭우로 리우 데 자네이루 시의 빈민가에 산사태가 일어났습니다. '파벨라'로 불리는 빈민가의 판잣집들이 무너진 진흙더미에 깔리면서 주민 19명이 숨졌습니다. 또 가옥이 침수되면서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3살 짜리 여자 어린이가 숨졌습니다. 리우 데 자네이루 주(州)는 며칠 째 폭우가 이어져, 앙그라 도스 헤이스 시의 해변에서도 흙더미가 전원식 호텔을 덮쳐 11명이 숨지는 등, 최근 집중호우로 지금까지 36명이 사망했습니다. <녹취>지역주민 : "아침에 일어났더니 집이 온통 흙에 잠겼습니다.처남을 불러서 도와달라고 했죠." 도심에선 산사태가 일어난 반면, 200만 명 규모의 새해맞이 행사로 유명한 리우의 코파카바나 해변에는 행사준비로 분주했습니다. <녹취>관광객 : "날씨가 개여서 오늘밤 신년 맞이가 잘되길 바랍니다." 리우 데 자네이루 주 재해당국은 며칠 째 밤새 구조작업을 펼치고있지만, 실종자가 30여 명에 이르고 집중호우도 계속되고 있어 인명 피해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백진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