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뉴스] 방콕 공항에 경전철 개통 外

입력 2010.08.25 (13: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태국 방콕의 국제공항에서 방콕 시내를 연결하는 경전철이 착공 5년 만인 어제 개통됐습니다.



이 공항을 이용하는 한국인들이 한 해 60만 명에 달하는 데 이젠 쉽고 편하게 방콕 도심까지 들어갈 수 있게 됐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기자의 취재입니다.



<리포트>



착공 5년 만에 개통된 공항 경전철이 미끄러지듯 역으로 들어옵니다.



산뜻하고 쾌적한 실내 분위기에 편안한 좌석, 화장실까지 갖췄습니다.



차로 40~50분 걸리는 방콕 도심에서 수완나폼 국제공항까지의 소요 시간이 15분으로 단축됐습니다.



요금도 우리 돈 3천 800원 정도로 택시요금의 3분의 1에 불과합니다.



<녹취>마이클 조(미국인 여행객):"경전철이 생겨서 방콕 외곽에서 시내로 들어와 일하는 게 훨씬 편해졌어요"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여행객은 한 해 약 4천 만 명.



60만 명에 달하는 한국인 여행객들도 공항에서 방콕시내를 편하게 오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녹취>김민성(방콕거주 사업가):"낮에는 도로가 심하게 막히거든요. 그래서공항에 가는 데 발을 동동 굴렀던 적이 많았어요.이제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공항 경전철은 직통열차와 함께 시내에서 공항까지 6개 역을 거치는 일반 열차도 운행되고 있어 중간에 원하는 곳에서 내릴 수 있습니다.



올해 말부터는 방콕시내 종점인 이 곳 마카산 역에서 비행기 탑승 수속까지 마칠 수 있게 돼 공항 이용이 훨씬 편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질주하던 차 공중에 떴다가 추락



미국에서 19살 청년이 시속 160킬로미터가 넘는 속도로 차를 몰다가 사고가 났습니다.



양방향 차선을 나뉘는 풀밭을 맹렬히 질주하던 승용차.



이 차는 곧 뭔가에 걸린 듯 공중으로 날아오르더니 고가도로 교각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습니다.

 

운전자가 중상을 입었지만 목격자들은 다른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천만다행이라는 반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화제뉴스] 방콕 공항에 경전철 개통 外
    • 입력 2010-08-25 13:37:0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태국 방콕의 국제공항에서 방콕 시내를 연결하는 경전철이 착공 5년 만인 어제 개통됐습니다.

이 공항을 이용하는 한국인들이 한 해 60만 명에 달하는 데 이젠 쉽고 편하게 방콕 도심까지 들어갈 수 있게 됐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기자의 취재입니다.

<리포트>

착공 5년 만에 개통된 공항 경전철이 미끄러지듯 역으로 들어옵니다.

산뜻하고 쾌적한 실내 분위기에 편안한 좌석, 화장실까지 갖췄습니다.

차로 40~50분 걸리는 방콕 도심에서 수완나폼 국제공항까지의 소요 시간이 15분으로 단축됐습니다.

요금도 우리 돈 3천 800원 정도로 택시요금의 3분의 1에 불과합니다.

<녹취>마이클 조(미국인 여행객):"경전철이 생겨서 방콕 외곽에서 시내로 들어와 일하는 게 훨씬 편해졌어요"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여행객은 한 해 약 4천 만 명.

60만 명에 달하는 한국인 여행객들도 공항에서 방콕시내를 편하게 오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녹취>김민성(방콕거주 사업가):"낮에는 도로가 심하게 막히거든요. 그래서공항에 가는 데 발을 동동 굴렀던 적이 많았어요.이제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공항 경전철은 직통열차와 함께 시내에서 공항까지 6개 역을 거치는 일반 열차도 운행되고 있어 중간에 원하는 곳에서 내릴 수 있습니다.

올해 말부터는 방콕시내 종점인 이 곳 마카산 역에서 비행기 탑승 수속까지 마칠 수 있게 돼 공항 이용이 훨씬 편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질주하던 차 공중에 떴다가 추락

미국에서 19살 청년이 시속 160킬로미터가 넘는 속도로 차를 몰다가 사고가 났습니다.

양방향 차선을 나뉘는 풀밭을 맹렬히 질주하던 승용차.

이 차는 곧 뭔가에 걸린 듯 공중으로 날아오르더니 고가도로 교각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습니다.
 
운전자가 중상을 입었지만 목격자들은 다른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천만다행이라는 반응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