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시간 버텼다”…기적의 생환

입력 2011.03.16 (07:03) 수정 2011.03.16 (08: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구조작업이 본격화하면서 기적 같은 구조소식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야기현에서는 96시간 만에 건물 잔해에서 한 남성이 구조됐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한 명을 들것에 싣고 나옵니다.

지진 해일이 마을을 덮친 지 96시간 만입니다.

구조된 남성은 기적 같은 일이 믿기지 않는 듯 눈만 깜빡입니다.

이와테현에서도 75살 할머니가 9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구조된 할머니 아들 : "기쁘기는 기쁘지만 착잡합니다. 아직 아버지를 못 찾아서요."

자위대 군이 안고 있는 4개월 된 여자 아기는 폐허 속에서 72시간을 견뎌냈습니다.

해일에 휩쓸렸다 살아난 이 여성은 갈비뼈가 5개나 부러졌지만 오로지 가족만 생각하며 버텼습니다.

<인터뷰> 미우라 미키코 : "손자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손자 생각도 나고... 죽기 싫다, 죽기 싫다 생각했어요."

익숙했던 모든 것이 폐허로 변한 마을을 정신없이 누비는 아버지와 딸.

몇 시간 만에 애타게 찾던 친척을 만나자 울음부터 터뜨립니다.

<녹취> 고모 (조카를 껴안으며) "난 괜찮아..괜찮아.."

전화로 가족이 살아있다는 걸 확인한 사람들은 기쁨에 벅차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합니다.

<인터뷰> "걱정돼서, 걱정돼서, 괜찮았구나. 다행이야. 죽었는 줄 알았어."

간절한 기도 속에 기적적인 생환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96시간 버텼다”…기적의 생환
    • 입력 2011-03-16 07:03:00
    • 수정2011-03-16 08:35: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구조작업이 본격화하면서 기적 같은 구조소식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야기현에서는 96시간 만에 건물 잔해에서 한 남성이 구조됐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한 명을 들것에 싣고 나옵니다. 지진 해일이 마을을 덮친 지 96시간 만입니다. 구조된 남성은 기적 같은 일이 믿기지 않는 듯 눈만 깜빡입니다. 이와테현에서도 75살 할머니가 92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구조된 할머니 아들 : "기쁘기는 기쁘지만 착잡합니다. 아직 아버지를 못 찾아서요." 자위대 군이 안고 있는 4개월 된 여자 아기는 폐허 속에서 72시간을 견뎌냈습니다. 해일에 휩쓸렸다 살아난 이 여성은 갈비뼈가 5개나 부러졌지만 오로지 가족만 생각하며 버텼습니다. <인터뷰> 미우라 미키코 : "손자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손자 생각도 나고... 죽기 싫다, 죽기 싫다 생각했어요." 익숙했던 모든 것이 폐허로 변한 마을을 정신없이 누비는 아버지와 딸. 몇 시간 만에 애타게 찾던 친척을 만나자 울음부터 터뜨립니다. <녹취> 고모 (조카를 껴안으며) "난 괜찮아..괜찮아.." 전화로 가족이 살아있다는 걸 확인한 사람들은 기쁨에 벅차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합니다. <인터뷰> "걱정돼서, 걱정돼서, 괜찮았구나. 다행이야. 죽었는 줄 알았어." 간절한 기도 속에 기적적인 생환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이슈

일본 동북부 강진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