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LIG 잡고 준PO ‘먼저 1승’

입력 2011.03.16 (22:15) 수정 2011.03.16 (22:2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NH 농협 프로배구 준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가 LIG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먼저 1승을 따냈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꽃튀는 대접전이었습니다.



강력한 서브 싸움이 벌어진 1세트는 뒷심을 발휘한 LIG가 가져갔습니다.



부상에서 복귀한 김요한도 투지를 발휘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그러나 2세트부터 삼성화재가 저력을 발휘했습니다.



박철우의 강타와 가로막기가 돋보인 2세트.



가빈의 소나기 강타가 내려 꽂혀진 3세트를 내리 따냈습니다.



상승세를 탄 삼성화재는 4세트까지 잡아내며 3대 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전 2선승제 준플레이오프에서 먼저 귀중한 1승을 올렸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역전승의 요인은 집중력 발휘하고 이경수에게 서브 집중적으로 날린 게..."



승리의 주역 박철우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연인 신혜인의 응원에 화답했습니다.



<인터뷰>박철우(삼성화재) : "항상 경기장에서 힘이 되어주고 응원해 주고 있습니다"



삼성화재가 플레이오프 행을 결정지을지 LIG가 반격에 성공할지 2차전은 모레 구미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삼성화재, LIG 잡고 준PO ‘먼저 1승’
    • 입력 2011-03-16 22:15:24
    • 수정2011-03-16 22:23:28
    뉴스 9
<앵커 멘트>

NH 농협 프로배구 준플레이오프에서 삼성화재가 LIG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먼저 1승을 따냈습니다.

심병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꽃튀는 대접전이었습니다.

강력한 서브 싸움이 벌어진 1세트는 뒷심을 발휘한 LIG가 가져갔습니다.

부상에서 복귀한 김요한도 투지를 발휘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그러나 2세트부터 삼성화재가 저력을 발휘했습니다.

박철우의 강타와 가로막기가 돋보인 2세트.

가빈의 소나기 강타가 내려 꽂혀진 3세트를 내리 따냈습니다.

상승세를 탄 삼성화재는 4세트까지 잡아내며 3대 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3전 2선승제 준플레이오프에서 먼저 귀중한 1승을 올렸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역전승의 요인은 집중력 발휘하고 이경수에게 서브 집중적으로 날린 게..."

승리의 주역 박철우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연인 신혜인의 응원에 화답했습니다.

<인터뷰>박철우(삼성화재) : "항상 경기장에서 힘이 되어주고 응원해 주고 있습니다"

삼성화재가 플레이오프 행을 결정지을지 LIG가 반격에 성공할지 2차전은 모레 구미에서 열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