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최고 250㎜ 장맛비…토요일까지 계속

입력 2011.07.12 (12:59) 수정 2011.07.12 (13: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중부지방에 머물고 있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최고 2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장맛비는 오는 토요일까지 계속되겠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부지방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에서 계속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충남 북서부지역과 인천, 경기 남부 등지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충남과 경기 서해안엔 최고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서울 등 그 밖의 중부지방에서도 30mm 안팎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후에도 중부지방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고 또 밤부터는 빗줄기가 더욱 굵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예상강우량은 서울, 경기와 강원북부, 충남서해안에 50에서 최고 250mm, 충청과 강원남부, 전북에는 30에서 80mm가량입니다.

앞으로 빗줄기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과 강원 영서지역에도 호우특보가 내려지겠습니다.

장마전선은 오는 토요일까지 앞으로 나흘가량 중부지방에 머물면서 계속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 모레는 남부지방에도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일요일부터는 장마전선이 점차 북쪽으로 올라가 남부지방은 장마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부 최고 250㎜ 장맛비…토요일까지 계속
    • 입력 2011-07-12 12:59:28
    • 수정2011-07-12 13:12:45
    뉴스 12
<앵커 멘트> 중부지방에 머물고 있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최고 2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장맛비는 오는 토요일까지 계속되겠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부지방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에서 계속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충남 북서부지역과 인천, 경기 남부 등지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충남과 경기 서해안엔 최고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서울 등 그 밖의 중부지방에서도 30mm 안팎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후에도 중부지방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고 또 밤부터는 빗줄기가 더욱 굵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예상강우량은 서울, 경기와 강원북부, 충남서해안에 50에서 최고 250mm, 충청과 강원남부, 전북에는 30에서 80mm가량입니다. 앞으로 빗줄기가 더욱 강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과 강원 영서지역에도 호우특보가 내려지겠습니다. 장마전선은 오는 토요일까지 앞으로 나흘가량 중부지방에 머물면서 계속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 모레는 남부지방에도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일요일부터는 장마전선이 점차 북쪽으로 올라가 남부지방은 장마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