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도권 지진시 “귀가 말고 회사에서 3일을”

입력 2011.11.26 (10:04) 수정 2011.11.26 (10: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일본 정부는 수도권이 지진 피해를 입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경우에 대비해 각 회사가 물과 음식을 비축해 3일 동안 지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11일 일본대지진, 도쿄시내 전철이 멈춰서는 등 대중교통은 마비됐습니다.

시민들은 3,4시간을 걸어 귀가하는가 하면 거리에서 밤을 지내야했습니다.

<녹취>도쿄시민 : "내일은 집에 갈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이같은 도시 기반시설 피해에 따른 이른바 일시적 이재민을 줄이기위해 일본 정부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대상은 수도권 기업들입니다.

대책을 보면 회사에서 직원이 3일동안 대기할 수 있도록 기업은 3일분의 물과 식료품, 모포 등을 비축해야 합니다.

또 직원 가족과의 원할한 연락을 위해 휴대전화 재해용 연락망 등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도쿄도는 관련조례안을 내년 2월 도의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이노세(도쿄도 부지사) : "구체적인 조례작업 착수하고싶고 주변 현과 소도시에도 조례를 만들라고 권하겠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정부는 3.11 지진 당일 귀가하지 못한 사람은 도쿄,가나가와,치바,사이타마 등 수도권에서만 5백 15만명 이상이었다고 추정 발표했습니다.

이는 수도권 전체 시민의 28%에 해당합니다.

도쿄에서 KBS 권혁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日, 수도권 지진시 “귀가 말고 회사에서 3일을”
    • 입력 2011-11-26 10:04:12
    • 수정2011-11-26 10:30: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 정부는 수도권이 지진 피해를 입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경우에 대비해 각 회사가 물과 음식을 비축해 3일 동안 지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도쿄에서 권혁주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11일 일본대지진, 도쿄시내 전철이 멈춰서는 등 대중교통은 마비됐습니다. 시민들은 3,4시간을 걸어 귀가하는가 하면 거리에서 밤을 지내야했습니다. <녹취>도쿄시민 : "내일은 집에 갈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이같은 도시 기반시설 피해에 따른 이른바 일시적 이재민을 줄이기위해 일본 정부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대상은 수도권 기업들입니다. 대책을 보면 회사에서 직원이 3일동안 대기할 수 있도록 기업은 3일분의 물과 식료품, 모포 등을 비축해야 합니다. 또 직원 가족과의 원할한 연락을 위해 휴대전화 재해용 연락망 등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도쿄도는 관련조례안을 내년 2월 도의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이노세(도쿄도 부지사) : "구체적인 조례작업 착수하고싶고 주변 현과 소도시에도 조례를 만들라고 권하겠습니다." 이에 앞서 일본정부는 3.11 지진 당일 귀가하지 못한 사람은 도쿄,가나가와,치바,사이타마 등 수도권에서만 5백 15만명 이상이었다고 추정 발표했습니다. 이는 수도권 전체 시민의 28%에 해당합니다. 도쿄에서 KBS 권혁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