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생생 365일] 질병 예방·면역력 ‘쑥쑥’ 차의 효능

입력 2011.11.26 (21:48) 수정 2011.11.26 (21: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날이 많이 추워졌죠? 이럴 때, 몸을 따뜻하게 데워줄 차 한잔 생각나는데요.

네, 따뜻한 차 한잔만 잘 마셔도 감기도 예방하고 면연력도 높일 수 있다고 하네요,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은이들이 찾는 한 찻집.

유럽에서 감기 예방을 위해 마신다는 '핫와인' 음료가 인기입니다.

<인터뷰>김동윤(서울 서교동): "추울 때 먹으면 더 새콤 달콤하고 더 따뜻하고 그런거 같아요."

포도주에 레몬과 계피를 넣어 일주일 재운 뒤 알콜이 증발하도록 끓여 마시면 됩니다.

과일차는 무기질이 풍부한데다 겨울철 부족하기 쉬운 수분 섭취에도 좋습니다.

<인터뷰>정혜진('제네럴닥터' 의원 원장): "춥고 건조해지기 때문에 바이러스성 질환, 상기도 감염도 걸릴 수 있고, 피부도 건조해지니까 수분섭취가 필요하고요. 수분 섭취를 그냥 물로 드시면 잘 못 드시는데 차로 드시면 훨씬 더 쉽게…."

차를 마셔 몸이 데워지면 혈관이 이완돼 혈액 순환도 좋아집니다.

체온이 1도 내려가면 면역력도 30% 떨어집니다. 따뜻한 차 한잔이 면역력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감기약인 쌍화탕에서 온 쌍화차는 추운 기운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로를 풀어주는 대추차, 기관지를 보호해주는 모과차와 도라지차도 인기입니다.

<인터뷰>김경란(서울 신사동): "목이 아프거나 이럴때 먹으면 훨씬 좋더라고요."

한방 차는 치료약은 아니지만, 한의학에서도 건강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를 인정합니다.

<인터뷰>박종훈(자생한방병원 한의사): "생강차는 동의보감에 이르기를 기침을 다스리고 오장육부의 냉을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고요. 당귀차는 혈액 순환을 촉진해서…."

카페인 음료는 하루 석 잔까지만 마시고 설탕이나 꿀도 줄이는 게 대사증후군 예방을 위해 좋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튼튼생생 365일] 질병 예방·면역력 ‘쑥쑥’ 차의 효능
    • 입력 2011-11-26 21:48:51
    • 수정2011-11-26 21:49:57
    뉴스 9
<앵커 멘트> 날이 많이 추워졌죠? 이럴 때, 몸을 따뜻하게 데워줄 차 한잔 생각나는데요. 네, 따뜻한 차 한잔만 잘 마셔도 감기도 예방하고 면연력도 높일 수 있다고 하네요,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은이들이 찾는 한 찻집. 유럽에서 감기 예방을 위해 마신다는 '핫와인' 음료가 인기입니다. <인터뷰>김동윤(서울 서교동): "추울 때 먹으면 더 새콤 달콤하고 더 따뜻하고 그런거 같아요." 포도주에 레몬과 계피를 넣어 일주일 재운 뒤 알콜이 증발하도록 끓여 마시면 됩니다. 과일차는 무기질이 풍부한데다 겨울철 부족하기 쉬운 수분 섭취에도 좋습니다. <인터뷰>정혜진('제네럴닥터' 의원 원장): "춥고 건조해지기 때문에 바이러스성 질환, 상기도 감염도 걸릴 수 있고, 피부도 건조해지니까 수분섭취가 필요하고요. 수분 섭취를 그냥 물로 드시면 잘 못 드시는데 차로 드시면 훨씬 더 쉽게…." 차를 마셔 몸이 데워지면 혈관이 이완돼 혈액 순환도 좋아집니다. 체온이 1도 내려가면 면역력도 30% 떨어집니다. 따뜻한 차 한잔이 면역력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감기약인 쌍화탕에서 온 쌍화차는 추운 기운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로를 풀어주는 대추차, 기관지를 보호해주는 모과차와 도라지차도 인기입니다. <인터뷰>김경란(서울 신사동): "목이 아프거나 이럴때 먹으면 훨씬 좋더라고요." 한방 차는 치료약은 아니지만, 한의학에서도 건강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를 인정합니다. <인터뷰>박종훈(자생한방병원 한의사): "생강차는 동의보감에 이르기를 기침을 다스리고 오장육부의 냉을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고요. 당귀차는 혈액 순환을 촉진해서…." 카페인 음료는 하루 석 잔까지만 마시고 설탕이나 꿀도 줄이는 게 대사증후군 예방을 위해 좋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