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가슴곰 쌍둥이 출산 생생 포착

입력 2012.02.17 (09: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리산에서 동면 중인 '반달 가슴 곰'이 출산한 아기 곰들이 앙증맞게 젖먹는 장면, 며칠 전 전해 드렸는데요.

충남의 한 수목원에서는 '반달 가슴 곰'이 쌍둥이를 출산하는 장면이 생생하게 포착됐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몸을 웅크린 채 힘겨워하던 암컷 반달가슴곰의 뒷다리 사이로 새끼 곰이 떨어져 나옵니다.

어른 손바닥만 한 새끼 곰 무게는 300g 안팎.

기척을 느낀 어미 곰이 몸을 돌리는 사이 쌍둥이 동생이 태어납니다.

어미 곰은 갓 태어난 새끼들을 조심스레 가슴에 안습니다.

<인터뷰> 김상환(수목원 사육사) : "몸에 털이 없는 상태로 태어나요. 그래서 어미는 새끼가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계속 몸을 움직이면서 따뜻한 혀로 핥아 줘요."

새 가정을 이룬 곰 가족을 며칠 뒤 CCTV로 다시 관찰해봤습니다.

어미 곰은, 사료도 먹지 않고 새끼들을 가슴에 품고 있습니다.

새끼 1마리가 품을 벗어나자 곧바로 끌어당겨 다시 가슴에 안습니다.

이 아기 곰들은 생후 100일이 지나면 어미 품을 벗어나 인공수유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이효철(수목원 마케팅부장) : "그때(인공 수유할 때) 저희가 일반 관람객들에게 (새끼 곰을) 공개하고 이름도 공모해서 (짓겠습니다.)"

반달 가슴 곰의 생생한 출산과 육아 장면이, 생명의 신비로움을 새삼 깨닫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반달가슴곰 쌍둥이 출산 생생 포착
    • 입력 2012-02-17 09:13:1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리산에서 동면 중인 '반달 가슴 곰'이 출산한 아기 곰들이 앙증맞게 젖먹는 장면, 며칠 전 전해 드렸는데요. 충남의 한 수목원에서는 '반달 가슴 곰'이 쌍둥이를 출산하는 장면이 생생하게 포착됐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몸을 웅크린 채 힘겨워하던 암컷 반달가슴곰의 뒷다리 사이로 새끼 곰이 떨어져 나옵니다. 어른 손바닥만 한 새끼 곰 무게는 300g 안팎. 기척을 느낀 어미 곰이 몸을 돌리는 사이 쌍둥이 동생이 태어납니다. 어미 곰은 갓 태어난 새끼들을 조심스레 가슴에 안습니다. <인터뷰> 김상환(수목원 사육사) : "몸에 털이 없는 상태로 태어나요. 그래서 어미는 새끼가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계속 몸을 움직이면서 따뜻한 혀로 핥아 줘요." 새 가정을 이룬 곰 가족을 며칠 뒤 CCTV로 다시 관찰해봤습니다. 어미 곰은, 사료도 먹지 않고 새끼들을 가슴에 품고 있습니다. 새끼 1마리가 품을 벗어나자 곧바로 끌어당겨 다시 가슴에 안습니다. 이 아기 곰들은 생후 100일이 지나면 어미 품을 벗어나 인공수유가 가능합니다. <인터뷰> 이효철(수목원 마케팅부장) : "그때(인공 수유할 때) 저희가 일반 관람객들에게 (새끼 곰을) 공개하고 이름도 공모해서 (짓겠습니다.)" 반달 가슴 곰의 생생한 출산과 육아 장면이, 생명의 신비로움을 새삼 깨닫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