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챔스, 전북 울고 성남 웃고 ‘희비’

입력 2012.05.16 (13: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전북과 성남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지난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인 전북은 예선 탈락이라는 수모를 당했지만, 성남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16강행을 위해선 비기기만해도 되는 전북과 반드시 이겨야하는 가시와 레이솔.



전북은 초반부터 배수의 진을 친 가시와의 강한 저항에 부딪혀 이렇다할 골 찬스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몇 차례 슈팅 찬스를 내주며 위기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전북은 후반 5분, 선제골을 헌납했습니다.



중앙수비수들의 실수가 아쉬웠습니다.



10여 분 뒤 추가골까지 내주고 말았습니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후반 31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얻어 추격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이 기회마저 이동국이 골대를 때리면서 날려버렸습니다.



추격의 동력을 잃어버린 전북은 허둥댔고 추가실점 위기까지 맞기도 했습니다.



결국 2대 0으로 진 전북은 승점 9점에 머물렀습니다.



그래도 전북은 부리람이 광저우 헝다에 이기거나 비기면 16강행이 가능했지만 부리람이 지면서 결국 좌절됐습니다.



성남은 텐진과의 원정 마지막경기에서 3대 0으로 완승했습니다.



승점 10점을 기록한 성남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저희는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하루의 스포츠 중심!



스포츠 타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亞 챔스, 전북 울고 성남 웃고 ‘희비’
    • 입력 2012-05-16 13:17:04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전북과 성남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지난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인 전북은 예선 탈락이라는 수모를 당했지만, 성남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16강행을 위해선 비기기만해도 되는 전북과 반드시 이겨야하는 가시와 레이솔.

전북은 초반부터 배수의 진을 친 가시와의 강한 저항에 부딪혀 이렇다할 골 찬스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몇 차례 슈팅 찬스를 내주며 위기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전북은 후반 5분, 선제골을 헌납했습니다.

중앙수비수들의 실수가 아쉬웠습니다.

10여 분 뒤 추가골까지 내주고 말았습니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후반 31분, 이동국이 페널티킥을 얻어 추격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이 기회마저 이동국이 골대를 때리면서 날려버렸습니다.

추격의 동력을 잃어버린 전북은 허둥댔고 추가실점 위기까지 맞기도 했습니다.

결국 2대 0으로 진 전북은 승점 9점에 머물렀습니다.

그래도 전북은 부리람이 광저우 헝다에 이기거나 비기면 16강행이 가능했지만 부리람이 지면서 결국 좌절됐습니다.

성남은 텐진과의 원정 마지막경기에서 3대 0으로 완승했습니다.

승점 10점을 기록한 성남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저희는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하루의 스포츠 중심!

스포츠 타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