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태풍 영향권…강풍·해일 피해 우려

입력 2012.09.17 (01: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태풍이 빠르게 북상하면서 경남 남해안도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창원 속천항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수연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창원 속천항에는 비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경남지역은 조금 전 1시를 기해 18개 시·군 전역으로 태풍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지리산과 거창에서 130밀리미터를 넘었고, 합천 126, 진주 84밀리미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자정까지 100에서 250mm, 지리산과 해안지역에는 최고 300밀리미터 이상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이에 따라 경남에 있는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천6백여 곳이 오늘 하루 임시 휴업하기로 했습니다.

비 피해도 접수되고 있는데요, 양산과 함안에서 물이 불어나면서 마을 다리가 일부 잠겼고, 거제에서는 시도 2호선 경사면 흙이 20미터 정도 흘러내려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특히, 남해안은 오전 9시 전후 만조 시기에 해일 가능성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낙동강 수위도 높아지면서 보와 댐에서 시간당 수천 톤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경남지역에 가장 근접하는 오늘 오전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창원 속천항에서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남 태풍 영향권…강풍·해일 피해 우려
    • 입력 2012-09-17 01:56:47
    속보
<앵커 멘트> 태풍이 빠르게 북상하면서 경남 남해안도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창원 속천항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수연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이곳 창원 속천항에는 비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경남지역은 조금 전 1시를 기해 18개 시·군 전역으로 태풍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지리산과 거창에서 130밀리미터를 넘었고, 합천 126, 진주 84밀리미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비는 내일 자정까지 100에서 250mm, 지리산과 해안지역에는 최고 300밀리미터 이상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이에 따라 경남에 있는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천6백여 곳이 오늘 하루 임시 휴업하기로 했습니다. 비 피해도 접수되고 있는데요, 양산과 함안에서 물이 불어나면서 마을 다리가 일부 잠겼고, 거제에서는 시도 2호선 경사면 흙이 20미터 정도 흘러내려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특히, 남해안은 오전 9시 전후 만조 시기에 해일 가능성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낙동강 수위도 높아지면서 보와 댐에서 시간당 수천 톤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경남지역에 가장 근접하는 오늘 오전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창원 속천항에서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