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 지역 태풍경보 확대…대부분 학교 임시휴업령

입력 2012.09.17 (08:1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전남에도 태풍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강한 빗줄기와 함께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여수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전남 여수에는 눈을 뜨기가 힘들 정도로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바람도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전 여섯 시를 기해 전남 전 지역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까지 전남 광양에 177밀리미터의 비가 내리는 등 전남에는 150밀리미터 안팎의 비가 내렸는데요.

앞으로 80에서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또, 지리산 등 일부에는 2백 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서해와 남해 모든 바다에도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섬과 시군을 잇는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어제부터 모두 중단됐고, 선박 3만 2천여 척이 육상 또는 내항으로 대피한 상태입니다.

태풍이 오늘 낮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남은 지금부터 오늘 낮까지가 고비가 되겠습니다.

오늘 새벽 여수에 산사태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여수 대교동 등 상습 침수지역 주민들이 밤사이 대피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바다에 최고 10미터가 넘는 높은 파도가 예상되는 만큼, 폭풍 해일로 인한 피해도 우려됩니다.

또, 오늘 하루 전남의 모든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광주의 경우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임시 휴업령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여수에서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남 전 지역 태풍경보 확대…대부분 학교 임시휴업령
    • 입력 2012-09-17 08:14: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전남에도 태풍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강한 빗줄기와 함께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여수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중계차가 나와 있는 전남 여수에는 눈을 뜨기가 힘들 정도로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바람도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전 여섯 시를 기해 전남 전 지역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현재까지 전남 광양에 177밀리미터의 비가 내리는 등 전남에는 150밀리미터 안팎의 비가 내렸는데요. 앞으로 80에서 150밀리미터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또, 지리산 등 일부에는 2백 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서해와 남해 모든 바다에도 태풍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섬과 시군을 잇는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어제부터 모두 중단됐고, 선박 3만 2천여 척이 육상 또는 내항으로 대피한 상태입니다. 태풍이 오늘 낮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남은 지금부터 오늘 낮까지가 고비가 되겠습니다. 오늘 새벽 여수에 산사태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여수 대교동 등 상습 침수지역 주민들이 밤사이 대피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바다에 최고 10미터가 넘는 높은 파도가 예상되는 만큼, 폭풍 해일로 인한 피해도 우려됩니다. 또, 오늘 하루 전남의 모든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광주의 경우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임시 휴업령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여수에서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