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경제] 유통기한 지난 식품 부작용 속출

입력 2013.03.13 (06:43) 수정 2013.03.13 (09: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식품을 살 때 가장 중요시하는 건 보통 유통기한이죠?

하지만 유통기한이 다는 아니라고 합니다.

유통기한 지나지 않았도 적정 온도 등에서 보관을 잘 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유같은 제품을 고를 때면, 으레 진열대 안쪽으로 손을 넣게 됩니다.

최대한 유통 기한이 많이 남은 신선한 걸 원하는 겁니다.

이런 노력에도 지난 3년간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먹고 복통 등 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360여 건에 이른다고 소비자원은 밝혔습니다.

<녹취> 김제진(유통기한 경과 수입과자 부작용 피해자): "맛이 이상해서 유통기한 확이해보니까 3개월이 지난 제품이더라고요. 배가 사르르 아파서 밤에 두 번 정도 설사를 하고.."

유통기한이 지난 건 우유가 가장 많았고 일반 음료와 과자류도 각각 10% 정도씩 차지했습니다.

주목되는 건 유통기한 이내라도 보관을 잘못해 부작용이 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정윤희(소비자원 식품미생물팀 기술위원): "안전이 우려되고 냉장보관온도도 매우 우려가 되는 식품들에 대해서는 '이 기간이 지나면 바로 버리세요'라는 정보를 줄 수 있는 기한 제도로 가고..."

따라서 유통기한보다 보관 상태, 즉, 소비 가능 여부를 살펴야 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소비자원 시험결과 우유는 유통기한 뒤 최고 50일, 식빵 20일, 치즈는 70일까지도 먹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때문에 유통기한 대신 소비 기한을 표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생생경제] 유통기한 지난 식품 부작용 속출
    • 입력 2013-03-13 06:45:33
    • 수정2013-03-13 09:22: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식품을 살 때 가장 중요시하는 건 보통 유통기한이죠? 하지만 유통기한이 다는 아니라고 합니다. 유통기한 지나지 않았도 적정 온도 등에서 보관을 잘 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윤영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유같은 제품을 고를 때면, 으레 진열대 안쪽으로 손을 넣게 됩니다. 최대한 유통 기한이 많이 남은 신선한 걸 원하는 겁니다. 이런 노력에도 지난 3년간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먹고 복통 등 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360여 건에 이른다고 소비자원은 밝혔습니다. <녹취> 김제진(유통기한 경과 수입과자 부작용 피해자): "맛이 이상해서 유통기한 확이해보니까 3개월이 지난 제품이더라고요. 배가 사르르 아파서 밤에 두 번 정도 설사를 하고.." 유통기한이 지난 건 우유가 가장 많았고 일반 음료와 과자류도 각각 10% 정도씩 차지했습니다. 주목되는 건 유통기한 이내라도 보관을 잘못해 부작용이 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정윤희(소비자원 식품미생물팀 기술위원): "안전이 우려되고 냉장보관온도도 매우 우려가 되는 식품들에 대해서는 '이 기간이 지나면 바로 버리세요'라는 정보를 줄 수 있는 기한 제도로 가고..." 따라서 유통기한보다 보관 상태, 즉, 소비 가능 여부를 살펴야 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소비자원 시험결과 우유는 유통기한 뒤 최고 50일, 식빵 20일, 치즈는 70일까지도 먹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때문에 유통기한 대신 소비 기한을 표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