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신생아 살해

입력 2013.04.11 (11:05) 수정 2013.04.11 (11: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폴란드의 한 집에서 신생아 세 명이 냉동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아이들을 냉동고에 넣은 건 바로 엄마였습니다.

나라 밖 소식, 유지향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법원 공판을 받기 위해 한 여성이 경찰에 연행됩니다.

41살의 이 폴란드 여성은 갓 태어난 자신의 아기 세 명을 냉동고에 넣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폴란드 검찰 관계자 : "이 여성은 세 건의 살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녀는 몇 가지 변명을 하곤 자신의 죄를 자백했습니다."

최고 종신형까지 받게 되는데, 남편도 함께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 부부에게는 이미 4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빗살이 살아있는 빗부터 황소를 나타낸 장식품까지...

모두 로마 시대 공예품입니다.

대대적인 발굴 끝에 런던 중심부에서 로마 공예품 수천 점이 발견됐습니다.

로마 시대 유물이 많이 나와 런던은 고대 로마 도시 폼페이에 빗대어 '북부 폼페이'로 불립니다.

베트남의 한 지하 벙커에서 노래를 부르는 여자, 미국의 포크 가수이자 사회운동가인 조안 바에즈입니다.

지난 1972년 반전 운동차 베트남을 들렀다 폭격을 피해 피신했던 지하 벙커를 40여 년 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인터뷰> 조안 바에즈(미국 포크 가수) : "이러한 경험은 여러 차례 매우 가깝게 다가와 당신을 변화시킵니다."

1960~70년대 비폭력 저항운동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조안, 다시 살 게 한 이곳을 찾아 남은 인생을 다짐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엄마가 신생아 살해
    • 입력 2013-04-11 11:06:26
    • 수정2013-04-11 11:39:4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폴란드의 한 집에서 신생아 세 명이 냉동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아이들을 냉동고에 넣은 건 바로 엄마였습니다.

나라 밖 소식, 유지향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법원 공판을 받기 위해 한 여성이 경찰에 연행됩니다.

41살의 이 폴란드 여성은 갓 태어난 자신의 아기 세 명을 냉동고에 넣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폴란드 검찰 관계자 : "이 여성은 세 건의 살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녀는 몇 가지 변명을 하곤 자신의 죄를 자백했습니다."

최고 종신형까지 받게 되는데, 남편도 함께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 부부에게는 이미 4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빗살이 살아있는 빗부터 황소를 나타낸 장식품까지...

모두 로마 시대 공예품입니다.

대대적인 발굴 끝에 런던 중심부에서 로마 공예품 수천 점이 발견됐습니다.

로마 시대 유물이 많이 나와 런던은 고대 로마 도시 폼페이에 빗대어 '북부 폼페이'로 불립니다.

베트남의 한 지하 벙커에서 노래를 부르는 여자, 미국의 포크 가수이자 사회운동가인 조안 바에즈입니다.

지난 1972년 반전 운동차 베트남을 들렀다 폭격을 피해 피신했던 지하 벙커를 40여 년 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인터뷰> 조안 바에즈(미국 포크 가수) : "이러한 경험은 여러 차례 매우 가깝게 다가와 당신을 변화시킵니다."

1960~70년대 비폭력 저항운동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조안, 다시 살 게 한 이곳을 찾아 남은 인생을 다짐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