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단신] 검찰, ‘원전비리’ 한전 부사장 체포 外

입력 2013.08.14 (21:43) 수정 2013.08.14 (21: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원전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한국전력 해외부문 이모 부사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씨는 현대중공업이 한수원 송모 부장에게 건넨 10억 가운데 상당액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방사선' 국내 영향 없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후쿠시마 원전 수증기 발생과 오염수 유출 사건 이후 전국 무인자동감시망을 통해 우리나라 전역의 환경 방사선을 감시한 결과, 측정값이 평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의료비 지원

정부는 오늘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의료비를 우선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추후에 피해원인이 밝혀지면 원인을 제공한 기업에 구상권을 행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4인 가구 최저생계비 163만 원

보건복지부는 내년도 최저생계비 기준을 올해보다 5.5% 올렸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도 4인 가구의 최저생계비는 163만 원입니다.

선관위, 여야 정당에 93억 원 지급

중앙선관위는 올해 3분기 국고보조금으로 새누리당에 43억 4천여만 원 민주당 38억 5천여만 원 통합진보당 6억 8천여만 원, 정의당 5억여 원을 지급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간추린 단신] 검찰, ‘원전비리’ 한전 부사장 체포 外
    • 입력 2013-08-14 21:44:31
    • 수정2013-08-14 21:59:46
    뉴스 9
원전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한국전력 해외부문 이모 부사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씨는 현대중공업이 한수원 송모 부장에게 건넨 10억 가운데 상당액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방사선' 국내 영향 없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후쿠시마 원전 수증기 발생과 오염수 유출 사건 이후 전국 무인자동감시망을 통해 우리나라 전역의 환경 방사선을 감시한 결과, 측정값이 평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의료비 지원

정부는 오늘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의료비를 우선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추후에 피해원인이 밝혀지면 원인을 제공한 기업에 구상권을 행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4인 가구 최저생계비 163만 원

보건복지부는 내년도 최저생계비 기준을 올해보다 5.5% 올렸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도 4인 가구의 최저생계비는 163만 원입니다.

선관위, 여야 정당에 93억 원 지급

중앙선관위는 올해 3분기 국고보조금으로 새누리당에 43억 4천여만 원 민주당 38억 5천여만 원 통합진보당 6억 8천여만 원, 정의당 5억여 원을 지급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