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24 클로징]

입력 2013.11.26 (18:23) 수정 2013.11.26 (19: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우리 법원이, 일본 기업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해, 일본, 모든 일제 피해 배상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죠.

그런데, 당시 일본 정부는 협정 타결 바로 직전까지도 일본의 자금 제공이 ‘청구권에 대한 배상’이 아닌 단순 ‘경제협력’이라고 주장했던 것으로, 한일회담 회의록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당시 일본은, 조선으로부터 어떤 것도 청구 받을 게 없다, 배상할 죄 같은 건 없다, 그래서 그 돈은 그냥 경제협력자금이라고 주장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요.

이제 와서는 바로 그 돈으로 위안부, 강제징용, 3.1운동, 관동대지진 피해 등 일제 강점기의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받은 돈, 무상 3억 달러, 유상 2억 달러 등 5억 달러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글로벌24 클로징]
    • 입력 2013-11-26 19:09:17
    • 수정2013-11-26 19:12:46
    글로벌24
<앵커 멘트>

우리 법원이, 일본 기업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데 대해, 일본, 모든 일제 피해 배상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죠.

그런데, 당시 일본 정부는 협정 타결 바로 직전까지도 일본의 자금 제공이 ‘청구권에 대한 배상’이 아닌 단순 ‘경제협력’이라고 주장했던 것으로, 한일회담 회의록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당시 일본은, 조선으로부터 어떤 것도 청구 받을 게 없다, 배상할 죄 같은 건 없다, 그래서 그 돈은 그냥 경제협력자금이라고 주장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요.

이제 와서는 바로 그 돈으로 위안부, 강제징용, 3.1운동, 관동대지진 피해 등 일제 강점기의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받은 돈, 무상 3억 달러, 유상 2억 달러 등 5억 달러였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