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이한빈, 1,500m 극적인 결승행

입력 2014.02.10 (20:35) 수정 2014.02.10 (21: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한빈(26·성남시청)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한국 선수로는 혼자 결승에 올라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한빈(26·성남시청)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결승 진출을 이뤘다.

이한빈은 준결승 2조 경기에서 세 바퀴를 남겨놓고 코너를 돌던 중 1위를 달리던 대표팀 동료 신다운(21·서울시청)이 미끄러질 때 함께 넘어지는 바람에 결국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하지만 경기 후 심판진은 이한빈이 신다운에게 걸려 넘어졌다고 판단해 조 1,2위와 함께 이한빈에게도 결승 진출 자격을 줬다.

1조에서 경기한 박세영(21·단국대)도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박세영은 1조에서 한톈위(중국), 러시아로 귀화한 2006년 토리노올림픽 3관왕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에 이어 3위로 밀려났다.

안현수를 쫓던 박세영은 마지막 한 바퀴를 남겨놓기 직전 코너를 돌며 스피드를 끌어올려 추월하려 했지만 안현수와 살짝 부딪치면서 중심을 잃고 그대로 3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결승전은 이날 오후 9시11분 시작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사회생 이한빈, 1,500m 극적인 결승행
    • 입력 2014-02-10 20:35:10
    • 수정2014-02-10 21:24:45
    연합뉴스
이한빈(26·성남시청)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한국 선수로는 혼자 결승에 올라 금메달에 도전한다.

이한빈(26·성남시청)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결승 진출을 이뤘다.

이한빈은 준결승 2조 경기에서 세 바퀴를 남겨놓고 코너를 돌던 중 1위를 달리던 대표팀 동료 신다운(21·서울시청)이 미끄러질 때 함께 넘어지는 바람에 결국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하지만 경기 후 심판진은 이한빈이 신다운에게 걸려 넘어졌다고 판단해 조 1,2위와 함께 이한빈에게도 결승 진출 자격을 줬다.

1조에서 경기한 박세영(21·단국대)도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박세영은 1조에서 한톈위(중국), 러시아로 귀화한 2006년 토리노올림픽 3관왕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에 이어 3위로 밀려났다.

안현수를 쫓던 박세영은 마지막 한 바퀴를 남겨놓기 직전 코너를 돌며 스피드를 끌어올려 추월하려 했지만 안현수와 살짝 부딪치면서 중심을 잃고 그대로 3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결승전은 이날 오후 9시11분 시작한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