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왔으니 ‘액션’이라도”…안전보다 의전?

입력 2014.06.27 (23:36) 수정 2014.06.28 (00: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잠수부를 즉시 투입시켜라 액션이라도 하기 바란다 세워호 침몰 다음날 새벽 서해 해경은 현장의 해경 함정에 이런 지시를 보냈습니다.

장관이 왔다는 이윱니다.

유지향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침몰 다음날 이른 새벽.

갑자기 잠수부 투입을 요구하는 상부의 지시로 해경이 바빠집니다.

당시 서해지방해경청과 현장의 해경함정이 주고 받았던 내부 컴퓨터 메신저 기록입니다.

0시 반쯤, 서해해경청은 사고 해역을 지휘중인 3009함에 잠수부를 '즉시 입수시키라'고 지시합니다.

3009함은 '현장 조류가 너무 강해 입수가 안 되는 상태'라고 보고했지만 소용 없었습니다.

이유는 곧 밝혀집니다.

서해해경청의 이어진 지령, "상황실에 해수부 장관이 입장해 있으니 액션이라도 하기 바란다"며 "청장님 지시 사항"이라고 강조합니다.

"카메라로 보고 있다"며 수차례 지시가 내려가자 경비함은 위험을 무릅쓰고 결국 입수를 시도합니다.

<인터뷰> 서해지방해경청 관계자 (음성변조) : "(서해해경청장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은 맞다는거죠? 즉시 입수하라고요?" "네,네, 빨리 빨리 입수하라고...상황이 급박하니까..."

이 대화 20여분 뒤 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0시 30분경부터 해경,해군이 수중수색을 재개했다"고 발표했지만 이 수색은 결국 실패로 드러났습니다.

잠수부들의 안전 문제는 장관 앞에선 고려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사고 초기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친 후 실종자 1명도 구해내지 못한 해경.

당시 들끓는 비판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보여주기식 행보에 골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장관 왔으니 ‘액션’이라도”…안전보다 의전?
    • 입력 2014-06-27 23:38:40
    • 수정2014-06-28 00:10:16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잠수부를 즉시 투입시켜라 액션이라도 하기 바란다 세워호 침몰 다음날 새벽 서해 해경은 현장의 해경 함정에 이런 지시를 보냈습니다.

장관이 왔다는 이윱니다.

유지향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침몰 다음날 이른 새벽.

갑자기 잠수부 투입을 요구하는 상부의 지시로 해경이 바빠집니다.

당시 서해지방해경청과 현장의 해경함정이 주고 받았던 내부 컴퓨터 메신저 기록입니다.

0시 반쯤, 서해해경청은 사고 해역을 지휘중인 3009함에 잠수부를 '즉시 입수시키라'고 지시합니다.

3009함은 '현장 조류가 너무 강해 입수가 안 되는 상태'라고 보고했지만 소용 없었습니다.

이유는 곧 밝혀집니다.

서해해경청의 이어진 지령, "상황실에 해수부 장관이 입장해 있으니 액션이라도 하기 바란다"며 "청장님 지시 사항"이라고 강조합니다.

"카메라로 보고 있다"며 수차례 지시가 내려가자 경비함은 위험을 무릅쓰고 결국 입수를 시도합니다.

<인터뷰> 서해지방해경청 관계자 (음성변조) : "(서해해경청장이) 그렇게 말씀하신 것은 맞다는거죠? 즉시 입수하라고요?" "네,네, 빨리 빨리 입수하라고...상황이 급박하니까..."

이 대화 20여분 뒤 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0시 30분경부터 해경,해군이 수중수색을 재개했다"고 발표했지만 이 수색은 결국 실패로 드러났습니다.

잠수부들의 안전 문제는 장관 앞에선 고려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사고 초기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친 후 실종자 1명도 구해내지 못한 해경.

당시 들끓는 비판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보여주기식 행보에 골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