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등 삼성 수뇌부 잠실서 KS 관전

입력 2014.11.11 (20:15) 수정 2014.11.11 (20: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일 서울 잠실구장을 직접 찾아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2014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을 관람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라이온즈 구단주인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 등 삼성 수뇌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잠실구장 실내에 마련된 공간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7전4승제인 한국시리즈에서 전날까지 3승2패를 거둔 삼성은 이날 경기에서 이기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르게 된다.

올 시즌 정규시즌 1위에 오른 삼성은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하면 4년 연속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이라는 위업을 이루게 된다.

4회말까지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삼성은 넥센을 4-1로 앞서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재용 등 삼성 수뇌부 잠실서 KS 관전
    • 입력 2014-11-11 20:15:52
    • 수정2014-11-11 20:17:12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일 서울 잠실구장을 직접 찾아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2014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을 관람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라이온즈 구단주인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 등 삼성 수뇌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잠실구장 실내에 마련된 공간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7전4승제인 한국시리즈에서 전날까지 3승2패를 거둔 삼성은 이날 경기에서 이기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르게 된다.

올 시즌 정규시즌 1위에 오른 삼성은 한국시리즈에서도 우승하면 4년 연속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이라는 위업을 이루게 된다.

4회말까지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삼성은 넥센을 4-1로 앞서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