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V리거 1호 이영 “내일은 주전 꿈!”

입력 2015.03.11 (21:54) 수정 2015.03.11 (22: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여자 배구 GS 칼텍스엔 조선족 출신으로 국가대표를 꿈꾸는 앳된 신인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이 영 인데요.

지금은 후보지만, 내일은 주전을 꿈꾸는 이 영의 야심찬 도전을 손기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선배들에게 공을 건네주고,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이영은 아직 후보들의 공간이 익숙합니다.

중국 연변 출신으로 지난 2011년에 강릉으로 건너와 뒤늦게 배구를 시작한 늦깎입니다.

함께 한국으로 온 외할머니는 강릉여고 배구부에서 식당일을 하시며 이영을 뒷바라지하고 있습니다.

모처럼 경기장을 찾아온 외할머니는 혹시라도 손녀딸이 다칠까봐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부림(이 영 외할머니) ; "아이고, 보고 싶었어요. 눈에 넣어도 안아픈 우리 손녀가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

지난해 10월 귀화 면접 시험을 합격해 프로배구 1호 중국 동포 선수가 된 이영은 올해 3경기 교체 출전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인터뷰> 이선구(GS 칼텍스 감독) : "보통 선수보다 점프가 좀 있는 선수에요. 점프력을 최대한 활용해서 공격에 테크닉을 접목시키게 되면 좋은 선수가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어요."

연변에 계신 부모님과 헌신적인 할머니를 위해, 이영은 국가대표를 향해 스파이크를 날립니다.

<인터뷰> 이 영(GS 칼텍스) : "지금은 많이 부족하고 모자라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남들보다 열심히 하다보면 언젠가는 국가대표까지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조선족 V리거 1호 이영 “내일은 주전 꿈!”
    • 입력 2015-03-11 21:57:19
    • 수정2015-03-11 22:12:27
    뉴스 9
<앵커 멘트>

여자 배구 GS 칼텍스엔 조선족 출신으로 국가대표를 꿈꾸는 앳된 신인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이 영 인데요.

지금은 후보지만, 내일은 주전을 꿈꾸는 이 영의 야심찬 도전을 손기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선배들에게 공을 건네주고,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이영은 아직 후보들의 공간이 익숙합니다.

중국 연변 출신으로 지난 2011년에 강릉으로 건너와 뒤늦게 배구를 시작한 늦깎입니다.

함께 한국으로 온 외할머니는 강릉여고 배구부에서 식당일을 하시며 이영을 뒷바라지하고 있습니다.

모처럼 경기장을 찾아온 외할머니는 혹시라도 손녀딸이 다칠까봐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합니다.

<인터뷰> 김부림(이 영 외할머니) ; "아이고, 보고 싶었어요. 눈에 넣어도 안아픈 우리 손녀가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

지난해 10월 귀화 면접 시험을 합격해 프로배구 1호 중국 동포 선수가 된 이영은 올해 3경기 교체 출전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인터뷰> 이선구(GS 칼텍스 감독) : "보통 선수보다 점프가 좀 있는 선수에요. 점프력을 최대한 활용해서 공격에 테크닉을 접목시키게 되면 좋은 선수가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어요."

연변에 계신 부모님과 헌신적인 할머니를 위해, 이영은 국가대표를 향해 스파이크를 날립니다.

<인터뷰> 이 영(GS 칼텍스) : "지금은 많이 부족하고 모자라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남들보다 열심히 하다보면 언젠가는 국가대표까지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