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대한항공 ‘탑승권 바꿔치기’…밀입국 시도?

입력 2015.03.19 (21:40) 수정 2015.03.19 (22: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Loading the player...
<앵커 멘트>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대한항공도 탑승권을 바꿔치기한 엉뚱한 승객을 비행기에 태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밀입국을 주선하는 브로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데, 항공 보안에 구멍이 뚫린 것은 아닌지 걱정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밤 인천공항 출국장.

중국인 2명이 탑승권을 잃어버려 방콕행 비행기에 못 탔다며 공항 밖으로 내보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비행기 출발시간이 3시간 넘게 지난 뒤였습니다.

대한항공 직원이 비행중인 방콕행 항공기에 확인한 결과 이들의 좌석에는 한국인 2명이 앉아 있었습니다.

한국인 2명이 자신들의 벤쿠버행 탑승권을 중국인들과 바꾼 겁니다.

인천에서 방콕까지는 5시간 30분.

대한항공측은 이미 절반이상 비행한 점 등을 고려해 회항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심문만(과장/대한항공 홍보실) : "당시 항공기가 이미 운항한지 3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발견됐고 수하물이 없는 승객이어서 유관기관과 협의해서 운항을 지속했습니다."

한국인 2명은 방콕에 도착하자마자 체포돼 국내로 압송됐습니다.

중국인 2명은 당시 밴쿠버행 비행기에 타려했지만, 방콕행과는 달리 탑승구에서 여권을 검사하자 탑승을 포기했습니다.

한국인은 중국인과 달리 무비자로 캐나다에 입국할 수 있어 캐나다 밀입국을 원하는 중국인들에게 돈을 받고 탑승권을 바꿔준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이들 4명을 상대로 탑승권 바꿔치기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연관기사]
☞ ‘홍콩→인천’ 아시아나 항공, 승객 잘못 태워 회항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번엔 대한항공 ‘탑승권 바꿔치기’…밀입국 시도?
    • 입력 2015-03-19 21:41:37
    • 수정2015-03-19 22:16:13
    뉴스 9
<앵커 멘트>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대한항공도 탑승권을 바꿔치기한 엉뚱한 승객을 비행기에 태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밀입국을 주선하는 브로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데, 항공 보안에 구멍이 뚫린 것은 아닌지 걱정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밤 인천공항 출국장.

중국인 2명이 탑승권을 잃어버려 방콕행 비행기에 못 탔다며 공항 밖으로 내보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비행기 출발시간이 3시간 넘게 지난 뒤였습니다.

대한항공 직원이 비행중인 방콕행 항공기에 확인한 결과 이들의 좌석에는 한국인 2명이 앉아 있었습니다.

한국인 2명이 자신들의 벤쿠버행 탑승권을 중국인들과 바꾼 겁니다.

인천에서 방콕까지는 5시간 30분.

대한항공측은 이미 절반이상 비행한 점 등을 고려해 회항을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심문만(과장/대한항공 홍보실) : "당시 항공기가 이미 운항한지 3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발견됐고 수하물이 없는 승객이어서 유관기관과 협의해서 운항을 지속했습니다."

한국인 2명은 방콕에 도착하자마자 체포돼 국내로 압송됐습니다.

중국인 2명은 당시 밴쿠버행 비행기에 타려했지만, 방콕행과는 달리 탑승구에서 여권을 검사하자 탑승을 포기했습니다.

한국인은 중국인과 달리 무비자로 캐나다에 입국할 수 있어 캐나다 밀입국을 원하는 중국인들에게 돈을 받고 탑승권을 바꿔준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이들 4명을 상대로 탑승권 바꿔치기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연관기사]
☞ ‘홍콩→인천’ 아시아나 항공, 승객 잘못 태워 회항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