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환자 병동서 30분~1시간 사이 바이러스 감염”

입력 2015.06.05 (07:07) 수정 2015.06.05 (08: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금까지 메르스 감염자의 80%가 첫 메르스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에서 감염됐는데요.

특히 이들 중에는 병 문안을 위해 해당 병원을 잠시 찾았는데 감염된 사례가 있어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5일, 한 종합병원.

50대 남성이 입원 중인 어머니를 병문안하기 위해 8층 병동을 찾았습니다.

병 문안에는 지인인 40대 남성도 동행했습니다.

병실에 머문 시간은 30분에서 1시간 사이였습니다.

당시는 같은 층, 다른 병실에 중동에서 입국해 첫 메르스 환자가 된 60대 남성이 고열과 기침 등으로 입원한 첫날이었습니다.

그리고 엿새 뒤... 어머니 병문안을 함께 갔던 40대 남성이 메르스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틀이 더 지나서는 본인도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불과 한시간도 안되는 짧은 시간의 병문안에 메르스 바이러스가 다른 병실까지 침투한 것입니다.

<인터뷰> 권준욱(중앙메르스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 : "접촉시간이 짧은 걸로 봐서 상당이 특이한 양상을 보이고 있어서 우리도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아주 심각하게 자료를 검토하고 있고요."

이 남성의 어머니도 지난달 29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첫 환자의 입원 첫날 단시간에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멀리 전파된 것에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첫 환자 병동서 30분~1시간 사이 바이러스 감염”
    • 입력 2015-06-05 07:08:38
    • 수정2015-06-05 08:26: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금까지 메르스 감염자의 80%가 첫 메르스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에서 감염됐는데요.

특히 이들 중에는 병 문안을 위해 해당 병원을 잠시 찾았는데 감염된 사례가 있어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 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5일, 한 종합병원.

50대 남성이 입원 중인 어머니를 병문안하기 위해 8층 병동을 찾았습니다.

병 문안에는 지인인 40대 남성도 동행했습니다.

병실에 머문 시간은 30분에서 1시간 사이였습니다.

당시는 같은 층, 다른 병실에 중동에서 입국해 첫 메르스 환자가 된 60대 남성이 고열과 기침 등으로 입원한 첫날이었습니다.

그리고 엿새 뒤... 어머니 병문안을 함께 갔던 40대 남성이 메르스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틀이 더 지나서는 본인도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불과 한시간도 안되는 짧은 시간의 병문안에 메르스 바이러스가 다른 병실까지 침투한 것입니다.

<인터뷰> 권준욱(중앙메르스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 : "접촉시간이 짧은 걸로 봐서 상당이 특이한 양상을 보이고 있어서 우리도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아주 심각하게 자료를 검토하고 있고요."

이 남성의 어머니도 지난달 29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첫 환자의 입원 첫날 단시간에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멀리 전파된 것에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