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클릭] 파도 타고 물 위 달리는 오토바이

입력 2015.08.04 (08:21) 수정 2015.08.04 (10: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해변으로 가볼까요?

서퍼들의 낙원으로 불리는 남태평양 타히티 섬의 '티후푸' 해변인데요.

집어삼킬 듯 몰아치는 파도와 집채만 한 물보라를 헤치며 등장하는 남자!

서프보드 대신 특이하게 오토바이를 타고 거침없이 물살을 가릅니다.

도로에서처럼 물 위에서도 쾌속질주를 즐기는 그는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모터사이클 스턴트맨 '토비 매디슨'입니다.

그는 웨이크 보드 선수인 아내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어 # 이제껏 시도된 적 없던 오토바이 수상 스턴트에 나섰는데요.

두 바퀴로 남태평양의 거센 물살과 파도 터널을 통과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특수 개조하고 2년간의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고 합니다.

여느 수상 스포츠와 다른 힘과 에너지가 느껴지는 것 같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핫 클릭] 파도 타고 물 위 달리는 오토바이
    • 입력 2015-08-04 08:28:14
    • 수정2015-08-04 10:08:13
    아침뉴스타임
또 다른 해변으로 가볼까요?

서퍼들의 낙원으로 불리는 남태평양 타히티 섬의 '티후푸' 해변인데요.

집어삼킬 듯 몰아치는 파도와 집채만 한 물보라를 헤치며 등장하는 남자!

서프보드 대신 특이하게 오토바이를 타고 거침없이 물살을 가릅니다.

도로에서처럼 물 위에서도 쾌속질주를 즐기는 그는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모터사이클 스턴트맨 '토비 매디슨'입니다.

그는 웨이크 보드 선수인 아내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어 # 이제껏 시도된 적 없던 오토바이 수상 스턴트에 나섰는데요.

두 바퀴로 남태평양의 거센 물살과 파도 터널을 통과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특수 개조하고 2년간의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고 합니다.

여느 수상 스포츠와 다른 힘과 에너지가 느껴지는 것 같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