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멀티골’ 슈틸리케호, 라오스에 4-0 리드

입력 2015.11.17 (22:01) 수정 2015.11.17 (22: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선수평점] 라오스전 최고의 활약 선수는?

한국이 2018 러시아월드컵 2차 예선 라오스와의 경기에서 4-0으로 리드한 채 전반을 끝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의 라오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라오스와의 G조 6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네 골을 터뜨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경기에도 공격에 무게를 둔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석현준(비토리아FC)이 나섰고, 좌우 날개는 손흥민(토트넘)-이재성(전북) 조합이 맡았다.

중원은 남태희(레퀴야)와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담당했고, 한국영(카타르SC)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한국의 선제골은 예상보다 빨리 나왔다.

전반 2분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한 석현준이 드리블하는 과정에서 라오스의 수비수 캄포비 한빌라이에게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기성용은 침착하게 골키퍼 반대 방향으로 골을 차넣었다.

1-0으로 리드를 잡은 이후에도 끊임없이 라오스를 압박한 한국의 추가골은 전반 33분에 나왔다.

왼쪽 측면을 돌파한 박주호가 골문을 등지고 있던 기성용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기성용은 공을 잡아 놓은 뒤 대각선 방향으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려 다시 라오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4분에 터진 한국의 세 번째 골도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기성용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손흥민을 향해 크로스를 날렸고, 공중으로 솟구친 손흥민은 정확하게 머리로 공을 맞혀 세 번째 골을 뽑아냈다.

전반 44분엔 석현준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추가골을 넣으면서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기성용 멀티골’ 슈틸리케호, 라오스에 4-0 리드
    • 입력 2015-11-17 22:01:18
    • 수정2015-11-17 22:32:38
    연합뉴스
[선수평점] 라오스전 최고의 활약 선수는? 한국이 2018 러시아월드컵 2차 예선 라오스와의 경기에서 4-0으로 리드한 채 전반을 끝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의 라오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라오스와의 G조 6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네 골을 터뜨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경기에도 공격에 무게를 둔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석현준(비토리아FC)이 나섰고, 좌우 날개는 손흥민(토트넘)-이재성(전북) 조합이 맡았다. 중원은 남태희(레퀴야)와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담당했고, 한국영(카타르SC)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한국의 선제골은 예상보다 빨리 나왔다. 전반 2분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한 석현준이 드리블하는 과정에서 라오스의 수비수 캄포비 한빌라이에게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기성용은 침착하게 골키퍼 반대 방향으로 골을 차넣었다. 1-0으로 리드를 잡은 이후에도 끊임없이 라오스를 압박한 한국의 추가골은 전반 33분에 나왔다. 왼쪽 측면을 돌파한 박주호가 골문을 등지고 있던 기성용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기성용은 공을 잡아 놓은 뒤 대각선 방향으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려 다시 라오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4분에 터진 한국의 세 번째 골도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기성용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손흥민을 향해 크로스를 날렸고, 공중으로 솟구친 손흥민은 정확하게 머리로 공을 맞혀 세 번째 골을 뽑아냈다. 전반 44분엔 석현준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추가골을 넣으면서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