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주유소까지 차려놓고…송유관 기름 절도

입력 2015.12.22 (19:12) 수정 2015.12.22 (19: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송유관이 지나는 곳에 가짜 주유소를 만들어 놓고는 주유소 탱크로 수십억 원 어치의 송유관 기름을 빼내 팔아온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유압계와 유종 감별기를 설치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굴착기로 땅을 파고 있습니다.

송유관에서 200미터 정도 떨어진 곳으로, 기름을 훔치려고 차린 가짜 주유소입니다.

2미터 정도 파들어가니 수많은 고압 호스가 나타납니다.

<녹취> 검찰 수사관(음성변조) : "사각형 저게 밸브입니다. 천공해서 (송유관에) 박아서..."

땅을 더 파들어가자 빗물 관로와 연결된 10제곱미터 가량의 지하 벙커가 드러납니다.

송유관 기름을 빼낼 때 사용한 유종 감별기와 유압계 등 각종 장비가 설치돼 있습니다.

빼돌린 기름은 주유소에 파묻어 놓은 5만 리터 규모 탱크 8개에 담았습니다.

<인터뷰> 박순철(대구지검 2차장 검사) : "적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일정한 유압으로 계속 빼내야 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거기(지하 벙커)에 들어가서 유압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기술자가 있어야 합니다."

훔친 기름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탱크로리 차량에 옮겨 실어 다른 지역으로 가 팔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7개월 동안 255만 리터, 시가 약 28억원 어치를 빼돌렸습니다.

검찰은 앞서 같은 송유관 절도 범죄로 실형을 살기도 한 총책 50살 이 모 씨 등 모두 5명을 특수 절도 혐의 등으로 기소하고, 달아난 송유관 천공 기술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짜 주유소까지 차려놓고…송유관 기름 절도
    • 입력 2015-12-22 19:13:46
    • 수정2015-12-22 19:22:48
    뉴스 7
<앵커 멘트>

송유관이 지나는 곳에 가짜 주유소를 만들어 놓고는 주유소 탱크로 수십억 원 어치의 송유관 기름을 빼내 팔아온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유압계와 유종 감별기를 설치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굴착기로 땅을 파고 있습니다.

송유관에서 200미터 정도 떨어진 곳으로, 기름을 훔치려고 차린 가짜 주유소입니다.

2미터 정도 파들어가니 수많은 고압 호스가 나타납니다.

<녹취> 검찰 수사관(음성변조) : "사각형 저게 밸브입니다. 천공해서 (송유관에) 박아서..."

땅을 더 파들어가자 빗물 관로와 연결된 10제곱미터 가량의 지하 벙커가 드러납니다.

송유관 기름을 빼낼 때 사용한 유종 감별기와 유압계 등 각종 장비가 설치돼 있습니다.

빼돌린 기름은 주유소에 파묻어 놓은 5만 리터 규모 탱크 8개에 담았습니다.

<인터뷰> 박순철(대구지검 2차장 검사) : "적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일정한 유압으로 계속 빼내야 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거기(지하 벙커)에 들어가서 유압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기술자가 있어야 합니다."

훔친 기름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탱크로리 차량에 옮겨 실어 다른 지역으로 가 팔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7개월 동안 255만 리터, 시가 약 28억원 어치를 빼돌렸습니다.

검찰은 앞서 같은 송유관 절도 범죄로 실형을 살기도 한 총책 50살 이 모 씨 등 모두 5명을 특수 절도 혐의 등으로 기소하고, 달아난 송유관 천공 기술자를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