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도 대남전단 무더기 발견

입력 2016.02.04 (12:22) 수정 2016.02.04 (13:0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번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북한이 날려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전단 수천 장이 발견됐습니다.

광주광역시에선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신호대기하던 차량과 연쇄 추돌했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9시 2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도로변에서 대남전단 수천 장과 CD 10여 장이 발견돼 경찰이 이를 수거했습니다.

경찰은 전단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가 있는 등 기존과 비슷한 내용이 담겨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고가 난 승용차 여러 대가 도로를 가득 채웠습니다.

어젯밤 10시쯤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도로에서 37살 채 모 씨가 몰던 승용차 등 차량 6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47살 장 모 씨 등 5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채 씨가 면허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02%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비닐하우스가 뼈대만 남고 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어제 오후 8시 40분쯤 경기도 안산시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난 비닐하우스 안에서는 70대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신원확인결과 이 남성이 해당 비닐하우스 안에서 생활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화재 원인을 수사할 예정입니다.

어제 오후 5시 50분쯤에는 울산 북구의 한 식당에서 불이 나 전기 배전반 등이 타면서 소방서 추산 5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5분 만에 꺼졌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남양주서도 대남전단 무더기 발견
    • 입력 2016-02-04 12:24:08
    • 수정2016-02-04 13:06:36
    뉴스 12
<앵커 멘트>

이번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북한이 날려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전단 수천 장이 발견됐습니다.

광주광역시에선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신호대기하던 차량과 연쇄 추돌했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젯밤 9시 2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도로변에서 대남전단 수천 장과 CD 10여 장이 발견돼 경찰이 이를 수거했습니다.

경찰은 전단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가 있는 등 기존과 비슷한 내용이 담겨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고가 난 승용차 여러 대가 도로를 가득 채웠습니다.

어젯밤 10시쯤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도로에서 37살 채 모 씨가 몰던 승용차 등 차량 6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47살 장 모 씨 등 5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채 씨가 면허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02%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비닐하우스가 뼈대만 남고 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어제 오후 8시 40분쯤 경기도 안산시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불이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난 비닐하우스 안에서는 70대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신원확인결과 이 남성이 해당 비닐하우스 안에서 생활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화재 원인을 수사할 예정입니다.

어제 오후 5시 50분쯤에는 울산 북구의 한 식당에서 불이 나 전기 배전반 등이 타면서 소방서 추산 5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5분 만에 꺼졌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