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쿠폰에 무인 배송함까지…전통시장의 변신

입력 2016.02.06 (07:30) 수정 2016.02.06 (22: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번 설 제수용품은 대형마트보단 가격이 저렴한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건 어떨까요?

최근엔 스마트폰 앱을 활용하거나 무인택배함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시도까지 하고 있다고 합니다.

진화하고 있는 전통시장,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통시장에 스마트폰을 꺼내든 주부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앱에서 쿠폰을 실행하고, 전자도장을 찍으면 만 원짜리 김을 8천 원에 살 수 있습니다.

여기에 종이쿠폰 3천원을 덤으로 줍니다.

<인터뷰> 심수정(주부) : "이용할 줄 몰라서 불편했는데 직원분들이 나와서 도와주고 하니까...애들 과자값이라도 하나 더 벌 수 있죠."

주변 대형마트가 큰 폭으로 할인하는 농수산물과 똑같은 상품을 선정한 뒤 쿠폰을 나눠줘 손님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해 6월부터 쿠폰 제도를 시작한 뒤로 매출이 평균 20% 가량 올랐습니다.

장보기를 마친 주부가 사물함에 장바구니를 넣습니다.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미리 입력한 주소가 전달되고 택배기사가 물건을 수거해 집에 배달해 줍니다.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운영하고 있는 무인 택배함입니다.

이 밖에 문화센터를 만들어 전통무용 등 각종 강습도 열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왕수(신영시장 상인회장) : "젊은 고객층들을 교감하게 하고 지역 주민들을 시장에 많이 유입하게 하기 위해서 (이런) 생각을 냈습니다."

전통시장이 고객들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면서 손님들이 시장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앱 쿠폰에 무인 배송함까지…전통시장의 변신
    • 입력 2016-02-06 07:33:47
    • 수정2016-02-06 22:04: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번 설 제수용품은 대형마트보단 가격이 저렴한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건 어떨까요?

최근엔 스마트폰 앱을 활용하거나 무인택배함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시도까지 하고 있다고 합니다.

진화하고 있는 전통시장,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통시장에 스마트폰을 꺼내든 주부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앱에서 쿠폰을 실행하고, 전자도장을 찍으면 만 원짜리 김을 8천 원에 살 수 있습니다.

여기에 종이쿠폰 3천원을 덤으로 줍니다.

<인터뷰> 심수정(주부) : "이용할 줄 몰라서 불편했는데 직원분들이 나와서 도와주고 하니까...애들 과자값이라도 하나 더 벌 수 있죠."

주변 대형마트가 큰 폭으로 할인하는 농수산물과 똑같은 상품을 선정한 뒤 쿠폰을 나눠줘 손님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해 6월부터 쿠폰 제도를 시작한 뒤로 매출이 평균 20% 가량 올랐습니다.

장보기를 마친 주부가 사물함에 장바구니를 넣습니다.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미리 입력한 주소가 전달되고 택배기사가 물건을 수거해 집에 배달해 줍니다.

서울의 한 전통시장이 운영하고 있는 무인 택배함입니다.

이 밖에 문화센터를 만들어 전통무용 등 각종 강습도 열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왕수(신영시장 상인회장) : "젊은 고객층들을 교감하게 하고 지역 주민들을 시장에 많이 유입하게 하기 위해서 (이런) 생각을 냈습니다."

전통시장이 고객들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면서 손님들이 시장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