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구할 정당은 여당뿐”…서울 총력전

입력 2016.03.31 (23:03) 수정 2016.04.01 (01:3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3월의 마지막날 KBS 뉴스라인입니다.

오늘부터 4·13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면서 각 당이 13일 간의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구해낼 유일한 정당은 여당밖에 없다며 서울과 수도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첫소식 김경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식 선거운동 첫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민생 경제 현장인 동대문 새벽 시장을 찾아 여당에게 안정 과반 의석을 만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면서 위기에서 나라를 구해낼 정당은 여당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나라를) 안보 위기로부터 구해내고, 또 경제 위기를 극복해서 우리 국민들 특히 서민들이 안정된 삶을 살 수 있도록… "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방명록에 나라를 구하겠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나선다고 쓰며, 총선 필승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곧바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구로을과 양천갑, 마포, 서대문 등 서울 10여 개 지역구를 1시간 단위로 돌며 지원 유세를 펼쳤습니다.

서청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수원 등지를 돌며 수도권 표심을 공략했고 이인제 공동선대위원장은 대전에서 충청권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인제(새누리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대전이 더 힘차게 발전할 수 있어야 됩니다. 힘을 우리 새누리당 7명의 후보에 모아주셔야 됩니다."

김무성 대표는 내일 8개 의석이 늘어난 경기도 지역 유세에 나서는 등 선거운동 초반 수도권을 집중 공략합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나라 구할 정당은 여당뿐”…서울 총력전
    • 입력 2016-03-31 23:04:32
    • 수정2016-04-01 01:30:40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3월의 마지막날 KBS 뉴스라인입니다.

오늘부터 4·13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면서 각 당이 13일 간의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위기에서 나라를 구해낼 유일한 정당은 여당밖에 없다며 서울과 수도권 공략에 나섰습니다.

첫소식 김경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식 선거운동 첫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민생 경제 현장인 동대문 새벽 시장을 찾아 여당에게 안정 과반 의석을 만들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면서 위기에서 나라를 구해낼 정당은 여당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나라를) 안보 위기로부터 구해내고, 또 경제 위기를 극복해서 우리 국민들 특히 서민들이 안정된 삶을 살 수 있도록… "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방명록에 나라를 구하겠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나선다고 쓰며, 총선 필승의 각오를 다졌습니다.

곧바로 접전이 벌어지고 있는 구로을과 양천갑, 마포, 서대문 등 서울 10여 개 지역구를 1시간 단위로 돌며 지원 유세를 펼쳤습니다.

서청원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수원 등지를 돌며 수도권 표심을 공략했고 이인제 공동선대위원장은 대전에서 충청권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인제(새누리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대전이 더 힘차게 발전할 수 있어야 됩니다. 힘을 우리 새누리당 7명의 후보에 모아주셔야 됩니다."

김무성 대표는 내일 8개 의석이 늘어난 경기도 지역 유세에 나서는 등 선거운동 초반 수도권을 집중 공략합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