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한, 8연속 컷 탈락 딛고 PGA 연장 우승

입력 2016.05.09 (12:17) 수정 2016.05.09 (13: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재미동포 제임스 한이미국프로골프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개인 통산 두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 출전한 양희영은 아깝게 우승을 놓쳤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제임스 한은 7번 홀에서도약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약 15미터 거리에서 만들어낸 환상적인 이글이었습니다.

제임스 한은 이후 침착한 경기를 펼치며 단독 선두에 나서 우승을 눈앞에 뒀습니다.

하지만, 18번홀에서 파 퍼트가 빗나가면서, 로베르토 카스트로와 공동 1위로 마쳤습니다.

연장전 첫 홀에서 카스트로가 난조에 빠진 반면, 제임스 한은 파를 기록해 우승을 결정지었습니다.

8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을 딛고 일궈낸 감격의 우승이었습니다.

왕정훈은 유럽프로골프 투어 하산 2세 트로피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해 한국 선수론 이수민에 이어 두번째 우승입니다.

<인터뷰> 왕정훈

LPGA 투어,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양희영은 공동 2위로 우승을 놓쳤습니다.

17번홀에서 1타를 잃은 게 아쉬웠습니다.

에리야 쭈타누깐은 합계 14언더파로, LPGA 투어에서 첫번째 우승한 태국 선수가 됐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제임스 한, 8연속 컷 탈락 딛고 PGA 연장 우승
    • 입력 2016-05-09 12:20:25
    • 수정2016-05-09 13:35:29
    뉴스 12
<앵커 멘트>

재미동포 제임스 한이미국프로골프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개인 통산 두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 출전한 양희영은 아깝게 우승을 놓쳤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제임스 한은 7번 홀에서도약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약 15미터 거리에서 만들어낸 환상적인 이글이었습니다.

제임스 한은 이후 침착한 경기를 펼치며 단독 선두에 나서 우승을 눈앞에 뒀습니다.

하지만, 18번홀에서 파 퍼트가 빗나가면서, 로베르토 카스트로와 공동 1위로 마쳤습니다.

연장전 첫 홀에서 카스트로가 난조에 빠진 반면, 제임스 한은 파를 기록해 우승을 결정지었습니다.

8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을 딛고 일궈낸 감격의 우승이었습니다.

왕정훈은 유럽프로골프 투어 하산 2세 트로피에서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해 한국 선수론 이수민에 이어 두번째 우승입니다.

<인터뷰> 왕정훈

LPGA 투어,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양희영은 공동 2위로 우승을 놓쳤습니다.

17번홀에서 1타를 잃은 게 아쉬웠습니다.

에리야 쭈타누깐은 합계 14언더파로, LPGA 투어에서 첫번째 우승한 태국 선수가 됐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