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로단축 합의…재계 거센 반발

입력 2017.03.22 (08:11) 수정 2017.03.22 (09: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정치권이 주 7일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기로 잠정 합의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특히 재계는 막대한 인건비 상승을 우려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만들자는 취지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합의까지는 여전히 난제가 적지 않습니다.

보도에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무 합판을 만드는 이 업체는 지난해 노사 합의로 주당 근로시간을 66시간에서 48시간으로 줄였습니다.

근로자들의 임금은 소폭 줄었지만 대신 70명의 직원을 새로 뽑았습니다.

<인터뷰> 남유식(선창산업 직원) : "월급은 좀 줄었지만 많은 식구들이 늘어나서 일은 좀 편해졌죠."

정치권이 잠정 합의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은 이처럼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늘리자는 취집니다.

핵심은 주 7일 최대 근로시간을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겁니다.

시행시기는 3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2019년, 300인 미만 기업은 2021년으로 정했습니다.

재계와 노동계는 큰 틀의 취지엔 공감하지만 각론에선 이견이 큽니다.

특히 재계는 인건비 부담이 12조 원 이상 늘어날 것이라며 보완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동응(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 : "중소기업이 감내할 수 없을 정도의 비용증가로 인해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동계는 근로시간 단축이 당연하다는 입장이지만, 휴일 근로수당 지급 문제 등 쟁점은 여전합니다.

<인터뷰> 남정수(민주노총 대변인) : "휴일수당에 대한 중복 가산수당 100% 지급 이것이 현행법을 그대로 지키는 것이기 때문에 국회는 법을 지키는 내용으로 합의를 해야 된다고(생각합니다)."

국회 환경노동위는 내일 근로시간 단축 방안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지만, 일부 의원들이 잠정 합의안에 반발하고 있는 등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 52시간’ 근로단축 합의…재계 거센 반발
    • 입력 2017-03-22 08:13:23
    • 수정2017-03-22 09:18:2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정치권이 주 7일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기로 잠정 합의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특히 재계는 막대한 인건비 상승을 우려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만들자는 취지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합의까지는 여전히 난제가 적지 않습니다.

보도에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나무 합판을 만드는 이 업체는 지난해 노사 합의로 주당 근로시간을 66시간에서 48시간으로 줄였습니다.

근로자들의 임금은 소폭 줄었지만 대신 70명의 직원을 새로 뽑았습니다.

<인터뷰> 남유식(선창산업 직원) : "월급은 좀 줄었지만 많은 식구들이 늘어나서 일은 좀 편해졌죠."

정치권이 잠정 합의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은 이처럼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늘리자는 취집니다.

핵심은 주 7일 최대 근로시간을 현행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겁니다.

시행시기는 3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2019년, 300인 미만 기업은 2021년으로 정했습니다.

재계와 노동계는 큰 틀의 취지엔 공감하지만 각론에선 이견이 큽니다.

특히 재계는 인건비 부담이 12조 원 이상 늘어날 것이라며 보완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동응(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 : "중소기업이 감내할 수 없을 정도의 비용증가로 인해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동계는 근로시간 단축이 당연하다는 입장이지만, 휴일 근로수당 지급 문제 등 쟁점은 여전합니다.

<인터뷰> 남정수(민주노총 대변인) : "휴일수당에 대한 중복 가산수당 100% 지급 이것이 현행법을 그대로 지키는 것이기 때문에 국회는 법을 지키는 내용으로 합의를 해야 된다고(생각합니다)."

국회 환경노동위는 내일 근로시간 단축 방안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지만, 일부 의원들이 잠정 합의안에 반발하고 있는 등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