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역대 최장 시간 21시간 검찰 조사

입력 2017.03.22 (17:06) 수정 2017.03.22 (17: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조사에는 모두 21시간이 걸려 역대 전직 대통령를 상대로한 검찰 조사 중 가장 오랜 시간을 기록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오전 6시 55분쯤 검찰청사를 나왔습니다.

<녹취> "(아직도 혐의 다 부인하시는겁니까? 국민께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

박 전 대통령은 어제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짧은말을 남긴것과 다르게, 오늘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어제 오전 9시 35분부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4시간이 지난 오후 11시 40분쯤 피의자 신문을 마쳤습니다.

이후 박 전 대통령 측은 7시간 15분동안 피의자 신문 조서를 검토했습니다.

총 조사 시간은 21시간 20여분에 달해 역대 전직 대통령들을 상대로 한 검찰 조사 중 가장 오랜 시간이 소요됐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개 혐의의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확인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측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며 고의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영하 변호사는 조사 시간이 오래 걸린 이유에 대해 "검찰의 조사 내용이 많아 조서도 검토할 내용이 많았다"며 "꼼꼼히 보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마친 박 전 대통령은 곧바로 자택으로 돌아갔습니다.

삼성동 자택 주변에는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 측근인사들과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옅은 미소로 마중 나온 지지자들에게 간단히 인사를 전한 뒤 자택안으로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박 전 대통령,역대 최장 시간 21시간 검찰 조사
    • 입력 2017-03-22 17:09:03
    • 수정2017-03-22 17:21:12
    뉴스 5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조사에는 모두 21시간이 걸려 역대 전직 대통령를 상대로한 검찰 조사 중 가장 오랜 시간을 기록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오전 6시 55분쯤 검찰청사를 나왔습니다.

<녹취> "(아직도 혐의 다 부인하시는겁니까? 국민께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

박 전 대통령은 어제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께 송구스럽다는 짧은말을 남긴것과 다르게, 오늘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어제 오전 9시 35분부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4시간이 지난 오후 11시 40분쯤 피의자 신문을 마쳤습니다.

이후 박 전 대통령 측은 7시간 15분동안 피의자 신문 조서를 검토했습니다.

총 조사 시간은 21시간 20여분에 달해 역대 전직 대통령들을 상대로 한 검찰 조사 중 가장 오랜 시간이 소요됐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개 혐의의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확인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측은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며 고의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영하 변호사는 조사 시간이 오래 걸린 이유에 대해 "검찰의 조사 내용이 많아 조서도 검토할 내용이 많았다"며 "꼼꼼히 보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마친 박 전 대통령은 곧바로 자택으로 돌아갔습니다.

삼성동 자택 주변에는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 측근인사들과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옅은 미소로 마중 나온 지지자들에게 간단히 인사를 전한 뒤 자택안으로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