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렵은 절대 안돼”…동물원들 코뿔소 뿔 절단 수술

입력 2017.03.22 (18:09) 수정 2017.03.22 (18: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타임입니다.

앞으로 동물원에서 코뿔소의 뿔을 볼 수 없는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유럽 동물원들이 밀렵을 막기 위해 뿔을 미리 자르는 조치를 잇따라 취하고 있습니다.

체코의 동물원인데요.

코뿔소를 마취제로 진정시키고 수술에 들어갑니다.

수의사들이 전기톱으로 뿔을 자르는 수술입니다.

뿔 윗부분은 신경 조직이 없어 통증이 없다고 합니다.

최근 프랑스의 한 동물원에서 흰코뿔소가 뿔을 노린 밀렵꾼들이 쏜 총에 맞아 희생된 일이 있었는데요.

재발을 우려해 체코와 벨기에 등의 동물원에서 뿔을 미리 자르는 조치를 취한 겁니다.

코뿔소 뿔은 동남아 등의 암시장에서 kg 당 수천만 원에 밀거래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밀렵은 절대 안돼”…동물원들 코뿔소 뿔 절단 수술
    • 입력 2017-03-22 18:11:46
    • 수정2017-03-22 18:20:17
    6시 뉴스타임
글로벌 타임입니다.

앞으로 동물원에서 코뿔소의 뿔을 볼 수 없는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유럽 동물원들이 밀렵을 막기 위해 뿔을 미리 자르는 조치를 잇따라 취하고 있습니다.

체코의 동물원인데요.

코뿔소를 마취제로 진정시키고 수술에 들어갑니다.

수의사들이 전기톱으로 뿔을 자르는 수술입니다.

뿔 윗부분은 신경 조직이 없어 통증이 없다고 합니다.

최근 프랑스의 한 동물원에서 흰코뿔소가 뿔을 노린 밀렵꾼들이 쏜 총에 맞아 희생된 일이 있었는데요.

재발을 우려해 체코와 벨기에 등의 동물원에서 뿔을 미리 자르는 조치를 취한 겁니다.

코뿔소 뿔은 동남아 등의 암시장에서 kg 당 수천만 원에 밀거래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