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곤충산업…신물질 추출 활발

입력 2017.07.19 (12:37) 수정 2017.07.19 (13: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구상에 존재하는 동물 가운데 70%는 곤충이라고 하죠.

최근 곤충들에서 신물질을 추출해 상품화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미래 생물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진화하는 곤충 산업을, 양성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른 손바닥 크기의 대형 여치부터, 몸 길이가 50센티미터를 넘는 대벌레, 그리고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인 반딧불이까지, 희귀곤충 3만 마리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종은 마치 바이올린을 연상시키는 모습의 먼지벌레입니다.

위협을 느낄 때 분사하는 최음성분의 가스에서 신물질을 찾으려는 연구가 한창입니다.

사향을 분비하는 하늘소도, 초산을 내뿜는 딱정벌레도 모두 바이오산업의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종윤(호서직업전문대학교 애완동물학부 교수) : "곤충들이 작은 몸을 보호하려다 보니까 다양한 보호물질을 갖게 됐고요 그 물질들을 잘 연구하고 이용하면 여러가지의 약이나 물질들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왕지네에서 추출한 물질로 화장품을 상품화하는데도 성공했습니다.

곤충 신물질 관련 특허는 매년 20~30건씩 출원될 정도로 국내 관련 연구는 활발합니다.

교육과 식품분야에서 뿐 아니라 의약, 바이오 분야에서 곤충이 신물질의 보고로 알려지면서 각 지자체에서도 곤충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풀어야할 과제는 많습니다.

<인터뷰> 송성호(경기도농업기술원 곤충자원산업화지원센터 기술사) : "환경부, 국토해양부, 그리고 식약처까지 다양한 부처가 같이 모여서 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법을 어떻게 개정을 해야하는지 논의가 많이 필요합니다."

현행 건축법에는 곤충 사육시설에 대한 내용이 없어 허가 절차에 어려움을 겪는 등 관련 제도도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진화하는 곤충산업…신물질 추출 활발
    • 입력 2017-07-19 12:43:29
    • 수정2017-07-19 13:01:16
    뉴스 12
<앵커 멘트>

지구상에 존재하는 동물 가운데 70%는 곤충이라고 하죠.

최근 곤충들에서 신물질을 추출해 상품화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미래 생물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진화하는 곤충 산업을, 양성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른 손바닥 크기의 대형 여치부터, 몸 길이가 50센티미터를 넘는 대벌레, 그리고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인 반딧불이까지, 희귀곤충 3만 마리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종은 마치 바이올린을 연상시키는 모습의 먼지벌레입니다.

위협을 느낄 때 분사하는 최음성분의 가스에서 신물질을 찾으려는 연구가 한창입니다.

사향을 분비하는 하늘소도, 초산을 내뿜는 딱정벌레도 모두 바이오산업의 자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종윤(호서직업전문대학교 애완동물학부 교수) : "곤충들이 작은 몸을 보호하려다 보니까 다양한 보호물질을 갖게 됐고요 그 물질들을 잘 연구하고 이용하면 여러가지의 약이나 물질들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왕지네에서 추출한 물질로 화장품을 상품화하는데도 성공했습니다.

곤충 신물질 관련 특허는 매년 20~30건씩 출원될 정도로 국내 관련 연구는 활발합니다.

교육과 식품분야에서 뿐 아니라 의약, 바이오 분야에서 곤충이 신물질의 보고로 알려지면서 각 지자체에서도 곤충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풀어야할 과제는 많습니다.

<인터뷰> 송성호(경기도농업기술원 곤충자원산업화지원센터 기술사) : "환경부, 국토해양부, 그리고 식약처까지 다양한 부처가 같이 모여서 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법을 어떻게 개정을 해야하는지 논의가 많이 필요합니다."

현행 건축법에는 곤충 사육시설에 대한 내용이 없어 허가 절차에 어려움을 겪는 등 관련 제도도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